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외교

외교부, ‘한국인 폭행’ 호주에 혐오범죄 유감표명·방지요청

등록 :2020-03-27 16:32

크게 작게

"단호한 대처 필요…각공관 모니터링·예방조치 지시"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속에 최근 호주에서 한국인 대상 폭행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7일 "오늘 (본부의) 담당국장이 주한 호주대사에게 유선(전화)으로 유감의 뜻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호주(한국)대사관이 호주 정부에 이런 사안에 대해 서한을 보낸 바도 있다"며 "문제가 발생한 점에 대해 호주 경찰의 대응이 부족한 점을 지적하고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내용을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호주에서는 코로나19를 빌미로 한국인에 대한 인종차별 폭행 범죄가 발생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영국 공영 BBC 방송에 출연해 각지에서 발생하는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과 공격을 각국 정부가 막아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바 있다. 또 이날 한국과 호주 등 7개국 외교차관의 다자 전화 협의에서도 조세영 외교부제1차관이 인종혐오 범죄 방지를 위한 협조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는 각 공관에 주의를 환기하고, 모니터링하며 예방조치를 취하도록 했다"며 "예컨대 일주일 전 미국 전체 공관에 혹시라도 한국민에 대한 피해가 있지 않도록 잘 주시하고, 예방적으로 현지 경찰 등에 협조요청을 선제적으로 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정의당, 오세훈·고민정 동성애 관련  발언 “한심한 질문과 답변” 1.

정의당, 오세훈·고민정 동성애 관련 발언 “한심한 질문과 답변”

[2020총선] 고민정 승리확률 줄어 54%…오세훈과 혼전 양상 2.

[2020총선] 고민정 승리확률 줄어 54%…오세훈과 혼전 양상

미래통합당, 재난지원금 보편지급 놓고 자중지란 3.

미래통합당, 재난지원금 보편지급 놓고 자중지란

‘무급휴직’ 주한미군 한국인노동자 지원 특별법 속도전 4.

‘무급휴직’ 주한미군 한국인노동자 지원 특별법 속도전

[2020총선] 통합당 관악갑 김대호 후보 “3040 문제의식, 논리 아닌 무지와 착각” 5.

[2020총선] 통합당 관악갑 김대호 후보 “3040 문제의식, 논리 아닌 무지와 착각”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