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일제 강제동원 남북 공동조사 검토”

등록 :2017-08-15 21:10수정 :2017-08-15 21:32

크게 작게

갈등 상황서 또다른 대화 통로 제시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앞으로 남북관계가 풀리면 남북이 공동으로 강제동원 피해 실태조사를 하는 것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 갈등과 남북 대치가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향후 대화를 이어가기 위한 다양한 통로를 열어놓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의 실상이 부분적으로 밝혀졌지만, 아직 그 피해의 규모가 다 드러나지 않았다”며 남북 공동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밝혀진 사실들은 그것대로 풀어나가고, 미흡한 부분은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마저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의 공통 관심사를 늘려 남북간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다가오는 평창동계올림픽도 남북이 평화의 길로 한 걸음 나아갈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거듭 촉구했다. 문 대통령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여를 제안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다섯번째다. 지난 5월30일 전북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 기념사에서 평창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을 처음 제안한 데 이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접견(7월3일), 독일 ‘베를린 구상’(7월6일), 평창올림픽 개막 ‘G(Game)-200’ 행사(7월23일) 등에서도 북한의 ‘결단’을 연이어 촉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동북아 지역에서 연이어 개최되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2020년의 도쿄하계올림픽, 2022년의 베이징동계올림픽은 한반도와 함께 동북아의 평화와 경제협력을 촉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비정치적 교류의 대표적 행사인 올림픽을 통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평화의 ‘돌파구’를 열겠다는 구상이다.

최혜정 기자 idu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국회 찾은 이철희, 주호영에게 ‘90도 폴더 인사’ 1.

국회 찾은 이철희, 주호영에게 ‘90도 폴더 인사’

문 대통령, ‘접종 뒤 사지마비’ 간호조무사 위로…“신속 지원 조치” 2.

문 대통령, ‘접종 뒤 사지마비’ 간호조무사 위로…“신속 지원 조치”

정작 윤석열은 말이 없는데…국민의힘 ‘옥신각신’ 3.

정작 윤석열은 말이 없는데…국민의힘 ‘옥신각신’

자가격리 중인 안철수 “대통령, 화이자·모더나 방문하라” 4.

자가격리 중인 안철수 “대통령, 화이자·모더나 방문하라”

민주 “오세훈, 10년 전 식목 행사에 2500만원짜리 ‘의전용 계단’” 5.

민주 “오세훈, 10년 전 식목 행사에 2500만원짜리 ‘의전용 계단’”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