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박대통령, 10일 ‘세월호 7시간’ 답변서 제출

등록 :2017-01-09 20:53수정 :2017-01-09 22:11

크게 작게

헌재의 시간대별 소명 요구따라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가 요구한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한 소명서와 자료를 10일 헌재에 제출한다.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1001일 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9일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 대리인단이 작성한 답변서 초안에 대해 박 대통령이 지난 주말 직접 검토를 끝낸 것으로 안다”며 “대리인단이 10일로 예정된 3차 탄핵심판 변론 기일에 맞춰 헌재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헌재는 지난달 22일 1차 준비절차 기일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모든 행적을 시간대별로 밝히라고 박 대통령 쪽에 요구한 바 있다. 박 대통령 대리인단은 ‘세월호 7시간’과 관련해, 당일 아침 기상한 시간부터 개인적 용무를 처리한 시간, 공적 업무의 시간대별 내역과 내용, 이를 뒷받침할 근거 자료 등을 첨부해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1일 청와대 출입기자와의 새해 인사회에서 “밀렸던 일을 하고 있는데 (세월호 참사) 보고가 와서 ‘모든 것을 다 동원해서 한 사람도 빠짐없이 구조하라’고 (지시)하며 보고받으면서 하루종일 보냈다”며 ‘정상 업무’를 수행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 쪽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당일은 공식 일정이 없는 날이어서 (박 대통령이) 오전에 각 부처와 수석실에서 올린 정책보고서를 검토했고, 세월호 관련 보고를 받고 관련 지시를 내린 내용 등이 소명서에 담길 것”이라고 전했다.

최혜정 기자 idu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낙연 “부동산정책 반성”…1주택자 세금 완화 시사해 논란 1.

이낙연 “부동산정책 반성”…1주택자 세금 완화 시사해 논란

여 “수사지휘권 정당한 권리” vs 야 “법무부가 무법부 변했다” 2.

여 “수사지휘권 정당한 권리” vs 야 “법무부가 무법부 변했다”

‘서울시장 차출설’에 정 총리 측근 “차라리 진안군수를 했으면 했지” 3.

‘서울시장 차출설’에 정 총리 측근 “차라리 진안군수를 했으면 했지”

해마다 1000명 이상, 그곳을 탈출한다 4.

해마다 1000명 이상, 그곳을 탈출한다

[단독] 민주당, 5·18 왜곡·날조 엄벌 조항 만든다 5.

[단독] 민주당, 5·18 왜곡·날조 엄벌 조항 만든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