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문재인 “부산정권으로 안받아들이는 것 이해 안돼”

등록 :2006-05-15 16:01

크게 작게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해 10월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김종빈 검찰총장에 대한 사표수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해 10월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김종빈 검찰총장에 대한 사표수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전 민정수석, 부산서 기자회견

문재인(文在寅)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5일 "대통령도 부산출인인데 부산시민들이 왜 부산정권으로 안받아들이는지 이해가 안된다"며 참여정부에 대한 부산지역의 지지율 정체현상을 답답해 했다.

청와대내 위상 때문에 '왕수석'으로 불리던 문 전 수석은 이날 오후 부산지역 기자들과 만나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와 신항 및 북항재개발, 인사 등 정부로서는 거의 할 수 있는 만큼 부산에 신경을 쓰고 지원을 했는데 시민들의 귀속감이 전혀 없다, 엄청 짝사랑하는 것 아니냐"면서 이 같은 심정을 토로했다.

문 전 수석은 또 5.31 지방선거와 관련, "대통령은 부산에서도 지역주의가 허물어지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면서도 "이번 선거가 참여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라는 것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선거결과가 좋으면 남은 기간에 참여정부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데 분명 도움은 되겠지만 여당이 실패하면 더 겸손해지는 등 선거결과를 교훈삼아 극복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방선거 이후 정치전망에 대해 문 전 수석은 "개헌정국으로 갈 수 있겠고, 좀더 지나면 대선정국으로 가겠지만 워낙 변화무쌍해 점치긴 힘들다"면서도 "정국 주도권은 정당들이 가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부산시장 선거에 역할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당 오거돈 후보가 당선되기를 바라지만 선거에 결합해 지원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있어 조심스럽고, 지금의 대통령 이외에 다른 후보를 위해 역할을 한다는 생각도 안해봤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문 전 수석은 마지막으로 "대통령 임기중에는 인기가 오르내리겠지만 5년이라는 긴 호흡으로 원칙을 지켜온 것이 임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에는 평가받을 것"이라며 "대선에서는 우리가 지향하는 역사적 흐름에 맞느냐 하는 것이 절대적인 판단기준이 된다"고 역설했다.


민영규 기자 youngkyu@yna.co.kr (부산=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강남권 아파트 지킨 박병석, 나머지 한 채는 아들한테 증여 1.

강남권 아파트 지킨 박병석, 나머지 한 채는 아들한테 증여

또 판 깬 통합당 “야당몫 부의장 안 뽑는다” 2.

또 판 깬 통합당 “야당몫 부의장 안 뽑는다”

윤리위원장에 40대 변호사 ‘파격’ 김종인발 통합당 쇄신 가속페달 3.

윤리위원장에 40대 변호사 ‘파격’ 김종인발 통합당 쇄신 가속페달

신규 임대사업자 혜택 폐지 가닥…소급적용 고심 4.

신규 임대사업자 혜택 폐지 가닥…소급적용 고심

노영민 “이달 안으로 반포 아파트 처분…국민께 송구” 5.

노영민 “이달 안으로 반포 아파트 처분…국민께 송구”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