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재보선 참패’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국민께 큰 실망 드렸다”

등록 :2021-04-08 13:11수정 :2021-04-08 15:54

크게 작게

다음달 예정된 원내대표 경선 등 앞당겨 치르기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을 맡은 김태년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총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원내대표와 당대표 경선을 최대한 앞당겨 실시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 결과에 책임지겠다. 오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전날 심야 최고위 회의에서는 지도부 총사퇴를 둘러싼 찬반 양론이 맞섰으나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거치면서 총사퇴 쪽으로 결론이 났다.

김 원내대표는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 국민께서 됐다고 할 때까지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며 “지도부의 총사퇴가 이러한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다음달 예정됐던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경선을 최대한 앞당겨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할 계획이다.

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논썰] 강남의 오세훈 ‘몰표’, 부동산 욕망이 빚어낸 ‘계급투표’ 1.

[논썰] 강남의 오세훈 ‘몰표’, 부동산 욕망이 빚어낸 ‘계급투표’

민심 다독인 청와대 개편…이철희 “아닌 것엔 ‘NO’라 말할 것” 2.

민심 다독인 청와대 개편…이철희 “아닌 것엔 ‘NO’라 말할 것”

안철수, 오세훈 겨냥 “내곡동 문제로 사퇴할 수 있어” 3.

안철수, 오세훈 겨냥 “내곡동 문제로 사퇴할 수 있어”

[갤럽] 문 대통령 지지율 30% 최저치…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최고치 4.

[갤럽] 문 대통령 지지율 30% 최저치…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최고치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합당” 결정…주호영 조기 사퇴 5.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합당” 결정…주호영 조기 사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