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떠나는 문희상 “박근혜 사면, 겁내지 않아도 될 시점”

등록 :2020-05-21 15:34수정 :2020-05-22 09:31

크게 작게

국회의장 퇴임 회견서 필요성 언급
적폐청산에서 통합으로 전환 강조
“대통령 성격 짐작할 때 아마 못할 것”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퇴임 기자회견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며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필요성을 언급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과감히 통합의 방향으로 전환을 해야 한다. (지금이) 적기다. 타이밍을 놓치면 놓칠수록 의미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사면하라는 뜻이냐’는 질문에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점이 됐다. (하지만) 그분(문재인 대통령) 성격을 짐작할 때 아마 못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모든 집권자가 임기 초반을 적폐청산으로 시작한다. (그러나) 적폐청산만 주장하면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하는 세력이 늘어나고 개혁 동력이 상실된다. 이것을 주의해야 한다”고도 했다.

21대 국회의 중요한 과제로는 개헌을 꼽았다. 문 의장은 “어떤 의미에서 (개헌은) ‘촛불 완성’의 밑거름이라고 생각한다. 대통령이 이미 개헌안을 냈는데 국회가 안 다뤘다. 대통령에게 (다시) 내라고 하는 것은 예의도 도리도 아니다”라며 국회 주도로 개헌안을 마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국회의장이 상임위원 강제 선임하면 ‘독재’일까 ‘법대로’일까 1.

국회의장이 상임위원 강제 선임하면 ‘독재’일까 ‘법대로’일까

“비교하면 욕심 끝없어…나이 들어 안 물러나는 건 헛짓” 2.

“비교하면 욕심 끝없어…나이 들어 안 물러나는 건 헛짓”

이탄희 “공황장애 재발, 치료에 집중…빨리 돌아오겠다” 3.

이탄희 “공황장애 재발, 치료에 집중…빨리 돌아오겠다”

문 대통령 “홍범도 장군 유해 모셔와 최고 예우할 것” 4.

문 대통령 “홍범도 장군 유해 모셔와 최고 예우할 것”

이재명 “증세 없이 기본소득 가능…공개토론 하자” 5.

이재명 “증세 없이 기본소득 가능…공개토론 하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