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국회 본회의 연기…심재철·전희경 ‘코로나19’ 검사

등록 :2020-02-24 11:18수정 :2020-02-24 21:24

크게 작게

지난주 국회서 열린 사학 토론회에
한국교총 쪽 확진자 참석 일파만파
심재철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 병원행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문재인 정부의 대북 및 부동산 정책 등을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문재인 정부의 대북 및 부동산 정책 등을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에서 열리는 토론회에 참석했던 한국교총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정치권이 발칵 뒤집혔다. 24일 2시부터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일정도 여야 합의 하에 연기됐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은 잇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미래통합당 쪽 간사인 김한표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심재철 원내대표가 선별 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러 감에 따라 선제적 조치로 의원총회를 취소하고 여야 간 합의로 국회 본회의를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교총 쪽 확진자 곁에 동석했던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곽상도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현재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11시로 예정됐던 미래통합당 의원총회도 취소됐다. 국회 본회의도 연기됐으며, 각 상임위도 잇따라 연기 결정을 알려오고 있다.

문제의 행사는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과 한국사학법인연합회 등 교육계 단체가 19일 오후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전희경 의원 등 국회교육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참석했다. 배임을 저지른 임원승인을 취소하도록 하고, 교직원 공개 채용을 강제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지난해 12월 교육부가 발표한 사학혁신 추진방안이 학교법인의 자율성을 훼손하고 있다는 것이 요지였다. 그러나 이 행사에 참석했던 한국교총 관계자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확진자 곁에 머물렀던 의원들이 긴급 검사에 응하게 됐다.

심 원내대표는 19일 토론회 참석 이후 황교안 대표 등이 참석하는 최고위원회의나 원내대책회의 등 일정을 그대로 진행해 왔다. 김한표 의원은 “(심 원내대표에게) 의심 증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선별 검사를 받은 연후 이상이 없으면 정상적으로 (의정 일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한국 진단키트 FDA 사전승인 획득…미국 판매 가능해져” 1.

“한국 진단키트 FDA 사전승인 획득…미국 판매 가능해져”

[2020 총선] ‘비례 순번’ 거대양당이 소수정당 제치고 ‘명당’ 차지 2.

[2020 총선] ‘비례 순번’ 거대양당이 소수정당 제치고 ‘명당’ 차지

외교부 “한국 3개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3.

외교부 “한국 3개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문 대통령, 분향 중 “천안함 누구 소행인가” 유가족 질문 받아 4.

문 대통령, 분향 중 “천안함 누구 소행인가” 유가족 질문 받아

국민의당 총선 준비 ‘안철수 원맨쇼’ 5.

국민의당 총선 준비 ‘안철수 원맨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