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김성태, 임태훈에 “성정체성 혼란…화장 많이 해” 인신공격

등록 :2018-07-31 11:35수정 :2018-07-31 21:53

크게 작게

자유한국당 공개 회의서 원색적 비난
“성정체성 혼란 겪는 자가 군 개혁 얘기”
“문재인 정권과 임 소장 관계 밝혀야”
김성태 자한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김성태 자한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향해 “성정체성 혼란을 겪는 분이 군개혁을 주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양심적 병역거부라는 입장이었지만 화장을 많이 한 모습이었다”라며 인신공격성 발언을 쏟아냈다.

김 원내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임태훈 소장에 대해 “이분은 성 정체성에 대해 혼란을 겪는 분이 군 개혁을 주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우리 60만 군인이 성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자가 군을 대표해서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 시민단체의 수장으로서 목소리를 (내는 것을) 과연 어떻게 받아들이겠냐”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임 소장은) 양심적 병역 거부를 선언하고 구속된 전력이 있는데 문재인 정권과 임 소장의 관계가 어떤 관계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어떻게 군사기밀문서들이 군인권센터에 손쉽게 넘어갈 수 있는지 제대로 파악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난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 3층에서 열린 ‘국군기무사령부 조직 구조 및 사찰 방식 공개 긴급 기자회견’에서 ‘기무사 개혁 티에프(TF) 조직도’를 공개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난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 3층에서 열린 ‘국군기무사령부 조직 구조 및 사찰 방식 공개 긴급 기자회견’에서 ‘기무사 개혁 티에프(TF) 조직도’를 공개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전날 임 소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기무사가 군부대 면회 기록과 경찰망 등을 이용해 민간인 사찰을 주도했고 대통령과 장관 사이의 통화도 감시하는 등 도·감청 자료를 불법적으로 수집했다는 내용의 제보들을 확보했다며 이를 공개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임 소장이 양심적 병역거부로 1년4개월을 복역한 이력을 언급하며 전날 폭로를 폄하하고 나선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성정체성 언급은 부적절하지 않냐는 질문을 받자 “나같은 사람도 군대 생활을 35개월을 했다. 대한민국에서 군 생활을 직접 체험하고 경험하고 군대 생활 중에 애환과 고충, 군대 조직을 아는 것 하고 다르다는 것이다”라며 “군인권센터 소장이 마치 군 개혁의 모든 것을 대변하는 것처럼 나서는 부분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밤 군인권센터의 입장이 텔레비전(TV) 뉴스를 통해 화면으로 나오고 많은 국민들이 우리 당에 연락이 왔다. 양심적 군 병역 거부라는 입장이었지만 사실상 화면에 비춰진, 화장을 많이 한 그 모습 또 그런 전력을 가진 사람이 지금 기무사 개혁과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 게 맞냐”고 덧붙였다.

송경화 기자 freehw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낙연 대세론’ 흔들…이재명, 여권 추락 속 홀로 날았다 1.

‘이낙연 대세론’ 흔들…이재명, 여권 추락 속 홀로 날았다

이재명 19%-이낙연 17%…차기 정치인선호도 역전 2.

이재명 19%-이낙연 17%…차기 정치인선호도 역전

[기획] “조선 민중들이 기뻤던 것은 8월16일뿐이었다” 3.

[기획] “조선 민중들이 기뻤던 것은 8월16일뿐이었다”

해방 직후 ‘세 가지 갈림길’…만약 이랬다면? 4.

해방 직후 ‘세 가지 갈림길’…만약 이랬다면?

“우리 민족에게 고합니다. 일본인 증오말고 포용을” 5.

“우리 민족에게 고합니다. 일본인 증오말고 포용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