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유승민-남경필 ‘보수후보 단일화’ 정면충돌

등록 :2017-02-06 20:41수정 :2017-02-06 22:11

크게 작게

남, 바른정당 최고위서 공개발언
“새누리와 합치면 존재 부정”
유, 반응 않고 청년공약만 언급
“해당행위 여부는 당에서 판단”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왼쪽)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정을 이유로 자리에서 일어서며 남경필 경기지사 어깨를 가볍게 치고 있다. 남 지사는 회의에서 유 의원의 새누리당을 포함한 ‘보수후보 단일화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왼쪽)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정을 이유로 자리에서 일어서며 남경필 경기지사 어깨를 가볍게 치고 있다. 남 지사는 회의에서 유 의원의 새누리당을 포함한 ‘보수후보 단일화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바른정당 대선주자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보수 후보 단일화’ 문제로 격돌하고 있다. ‘정통 보수’ 이미지를 강화하려는 유승민 의원과, 야당과 연정·협치를 강조해온 남경필 지사의 노선 차이로 빚어진 갈등이다.

두 사람은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남경필 지사는 공개발언에서 “현 시점에서 새누리당을 포함한 보수 후보 단일화는 있을 수 없다. 지금도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새누리당과의 후보 단일화는 우리 스스로 존재를 부정하는 일이다. 또 ‘새누리당 시즌2’라는 오해를 산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또 “선거전략 측면에서도 ‘보수끼리 뭉쳐 진보와 겨루자’는 것은 선거를 지자는 얘기와 같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당이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유승민 의원은 이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자신의 청년 창업 공약을 설명했다. 이에 남 지사가 “보수 후보 단일화에 대한 말씀이 없다”고 하자, 유 의원은 “저는 생각의 변화가 없으면 말씀 안 드린다”고 했다. 남 지사는 회의 뒤 기자들에게 유 의원의 보수 후보 단일화를 “해당행위라고 생각한다”고 공격했다. 하지만 유 의원은 기자들에게 “해당행위는 당에서 판단하는 것”이라며 “생각에 변함없기 때문에 논의에 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지난달 30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우리나라 보수가 대선 패배에 대한 위기의식이 강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보수가 나아갈 큰 방향에 대해 동의하는 분들이라면 후보를 단일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새누리당 안에서 도저히 개혁을 할 수 없어 당을 나왔는데 다시 새누리당 후보와 단일화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는 것이고, 유 의원은 ‘보수라는 큰 가치에 동의한다면 야당에 정권을 넘겨주는 것보다 협력해서 집권하는 게 맞다’는 주장이다.

당 지도부는 이 문제를 당론으로 정할 일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정병국 대표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후보 단일화 문제는 기본적으로 대선 후보들이 주장하고 국민의 판단을 받는 문제이지, 당이 나서서 정할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한국방송> 라디오에서 “선거 후반부에 국민이나 보수를 지지하는 분들이 단일화를 하라는 압력이 높아지면 그때 고민해볼 수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임종석 “‘울산 사건’은 의도적 기획…책임자는 윤석열” 1.

임종석 “‘울산 사건’은 의도적 기획…책임자는 윤석열”

국민의힘 새 대표는 ‘중진 대 초선’…안철수가 변수 2.

국민의힘 새 대표는 ‘중진 대 초선’…안철수가 변수

‘조국사태 반성’ 민주 초선에 정청래 “서초동 촛불 잊지 말라” 3.

‘조국사태 반성’ 민주 초선에 정청래 “서초동 촛불 잊지 말라”

[논썰] 4.7 보궐선거 결과, 내년 대선 예고편일까 4.

[논썰] 4.7 보궐선거 결과, 내년 대선 예고편일까

비대위 출범 다음날 민주 초선 81명 “혁신 주체 되겠다” 집단성명 5.

비대위 출범 다음날 민주 초선 81명 “혁신 주체 되겠다” 집단성명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