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용산참사 “도심테러” 막말 이은재 ‘특혜공천’

등록 :2016-03-21 20:03수정 :2016-03-21 21:19

크게 작게

이은재 전 의원
이은재 전 의원
새누리, 강남병에 전략공천
법인카드로 명품 구매 입길
‘용산참사’를 도심 테러로 규정하는 막말과 법인카드 유용으로 입길에 올랐던 이은재 전 비례대표 의원이 새누리당 서울 강남병 후보로 또다시 ‘특혜’ 공천을 받아 비판이 일고 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1일 여성우선추천지역으로 선정된 서울 강남병에 이은재 전 의원을 공천했다. 지난 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금배지를 달았던 이 전 의원을 새누리당이 강세 지역인 강남 지역구에 우선추천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이 전 의원은 비례대표 의원이던 2009년, ‘용산참사’를 “용산 도심 테러”로 부르며 “(이번 사태의) 가장 기본적인 문제는 법질서를 무시한 그런 시위대가 화를 자초한 것”이라고 주장해 물의를 빚었다. 같은 해 미디어법 날치기에 항의하는 이정희 당시 민주노동당 의원을 완력을 사용해 국회 본회의장에서 끌어내기도 했다.

그는 국회의원 재선에 실패한 뒤 한국행정연구원장(2012~2015년)으로 재직하면서 법인카드를 유용한 사실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드러나 호된 질책을 받았다. 이 전 의원은 연구사업비로 편성된 예산으로 명품 브랜드인 ‘에르메스’ 넥타이(3개 78만원)와 일명 ‘고소영 향수’로 불리는 ‘아니크 구탈 향수’(2개 88만원)를 구입했다. 또 해외 출장 때마다 면세점에 들러 수십만원어치의 화장품을 구매하는 등 법인카드를 부정사용했다. 심지어 방울토마토, 호박고구마, 총각무, 유기농 오이 등 생필품을 사면서 법인카드로 128만원가량을 결제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이 전 의원은 “전임 원장도 그렇게 써서 해도 되는 줄 알았다”는 어처구니없는 해명을 하고, “개인비용으로 전부 변제했다. 앞으로는 절대 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김지훈 기자 watchdo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최강욱 “당연히 중징계 나와야…윤, 자신 없으니 절차 문제 삼는 것” 1.

최강욱 “당연히 중징계 나와야…윤, 자신 없으니 절차 문제 삼는 것”

‘친문핵심’ 전해철 입각…‘권력기관 개혁’ 마무리 투수로 2.

‘친문핵심’ 전해철 입각…‘권력기관 개혁’ 마무리 투수로

[속보]문 대통령 개각…행안부 전해철·국토 변창흠·복지 권덕철·여성 정영애 3.

[속보]문 대통령 개각…행안부 전해철·국토 변창흠·복지 권덕철·여성 정영애

부동산 민심 수습 나선 문 대통령…결국 김현미 교체 4.

부동산 민심 수습 나선 문 대통령…결국 김현미 교체

윤의철 중장, 합동참모차장 임명…장성 인사 단행 5.

윤의철 중장, 합동참모차장 임명…장성 인사 단행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