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사설

[사설] ‘윤미향 논란’ 틈탄 ‘역사 뒤집기’ 시도 용납 못한다

등록 :2020-05-21 19:09수정 :2020-05-22 02:38

크게 작게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정의기억연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정의기억연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논란’을 틈타 극우세력이 조직적으로 ‘역사 뒤집기’를 시도하고 있다. 국내 극우단체와 일본 우익세력이 소녀상 철거와 수요시위 중단 등을 요구하면서 역사 왜곡 공세에 나선 것이다. 위안부 인권운동과 역사 바로 세우기를 뒤흔들려는 극우세력의 적반하장식 총공세가 통탄스럽기 그지없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고발한 단체들 중 상당수가 뉴라이트 계열의 극우 단체들이다. 특히 이 대열에 앞장서고 있는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공대위)는 “수요시위가 청소년에게 성노예·집단강간 등을 가르쳤다”고 주장하며 ‘아동학대 혐의’로 고발했다. 황당하기 짝이 없는 궤변이다. 또 이 단체는 소녀상을 모욕하기 위해 ‘위안부상’이라고 부르면서 ‘위안부상 반대 집회’를 겸한 ‘위안부 진실 규명 기자회견’을 수요시위 전날인 19일 열었다. 공대위는 지난해 12월2일 ‘반일민족주의에 반대하는 모임’, ‘위안부와 노무동원노동자 동상 설치 반대 모임’ 등이 손잡고 만들었는데, <반일종족주의>와 그 속편을 펴낸 이승만학당·낙성대경제연구소 등과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 <반일종족주의>는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 책임을 은폐하고, “위안소는 고수익 시장”이라는 망언으로 피해자 할머니들을 모욕하는 친일적 역사 왜곡으로 가득하다. 이 책의 공동 저자인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유엔 등에서 강제동원 노동자들이 “임금이 높고 편한 삶을 살았다”는 등 망언을 일삼고 있다. 세월호 참사를 비꼬고 5·18 희생자들을 모독하는 발언을 했던 온라인 매체 <제3의 길> 주동식 주필도 이 단체에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말부터 “위안부상 철거, 수요집회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를 해왔는데, 이는 일본 우익들의 핵심 요구이기도 하다. 일본의 극우 성향 매체인 <산케이신문>은 20일에도 “반일 증오의 상징인 ‘위안부상’을 조속히 철거하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역사 뒤집기’를 통해 일본의 식민 지배 책임에 대한 망각을 강요하려는 한·일 극우세력의 의도가 또렷이 드러난다.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자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투명하게 밝히고 잘못된 부분이 드러나면 책임을 지고 개선해야 한다. 하지만 정의연에 대한 신뢰가 흔들리는 상황을 악용해 과도한 정치적 공세를 벌이면서 역사를 왜곡하고 피해자들을 모욕하는 행태는 절대로 용납돼선 안 된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사설] 여전히 남은 의혹, 결국 검찰에 맡겨진 ‘윤미향 논란’ 1.

[사설] 여전히 남은 의혹, 결국 검찰에 맡겨진 ‘윤미향 논란’

[다음주의 질문] 미-중 신냉전에 끼인 한국, ‘줄타기’ 넘어 게임에 참여하자 / 조계완 2.

[다음주의 질문] 미-중 신냉전에 끼인 한국, ‘줄타기’ 넘어 게임에 참여하자 / 조계완

[사설] 노동계 양보 뜻 맞춰 경영계도 상생안 내놓기를 3.

[사설] 노동계 양보 뜻 맞춰 경영계도 상생안 내놓기를

[크리틱] 코로나 시대의 공원 사용법 / 배정한 4.

[크리틱] 코로나 시대의 공원 사용법 / 배정한

[사설] 1년 만에 땅 디딘 노동자, 마지막 고공농성자 되길 5.

[사설] 1년 만에 땅 디딘 노동자, 마지막 고공농성자 되길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