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탁기형의 비어 있는 풍경] 어둠 뒤에 오는 풍경

등록 :2020-05-22 16:55수정 :2020-05-23 02:33

크게 작게

해가 떠오르기 직전 밤새 어두움이 차지하던 시간을 밀어내고 하늘 가득 빨간 불꽃이 피어난다. 생에 단 한 번뿐인 순간. 때론 숨이 막히도록 황홀한 풍경을 만난 날도 있었을 것이고 그보다 못한 날도 있었겠지. 단 한 번도 같지 않았던 모든 순간의 경이로움에 찬사를 보낸다. 오늘, 새로이 해가 뜬다. 사진하는 사람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삶의 창] 정신 차려, 넌 고길동도 못 돼 / 이명석 1.

[삶의 창] 정신 차려, 넌 고길동도 못 돼 / 이명석

[사설] 질본 승격, 명실상부한 컨트롤타워로 만들어야 2.

[사설] 질본 승격, 명실상부한 컨트롤타워로 만들어야

[크리틱] 케이팝은 이미 정치다 / 미묘 3.

[크리틱] 케이팝은 이미 정치다 / 미묘

그린뉴딜에 왜 온실가스 감축은 빠진 걸까요? 4.

그린뉴딜에 왜 온실가스 감축은 빠진 걸까요?

[사설] 여야, 법사위 개혁과 위원장 배분 함께 협상하라 5.

[사설] 여야, 법사위 개혁과 위원장 배분 함께 협상하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