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일본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일주일 만에 408명 늘어

등록 :2021-04-01 11:25수정 :2021-04-01 13:23

크게 작게

30일 기준 1200명
일본 도쿄 지하철 역사에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는 사람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 도쿄 지하철 역사에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는 사람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신규 확진자가 일주일 사이 400명 넘게 나오면서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후생노동성이 변이 바이러스를 집계한 결과, 30일 기준 1200명으로 조사됐다며 일주일 전보다 408명 늘어난 수치라고 <아사히신문>이 1일 보도했다. 감염 속도도 빠른 데다 도쿄, 오사카, 홋카이도, 규슈 등 전국 곳곳에서 감염자가 나온 상태다.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후생노동성은 일주일에 한 번 지방자치단체의 변이 바이러스 상황을 집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감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일본 정부는 검사 수를 늘리기로 했다. 지금까지 지방자치단체는 코로나 감염자의 5~10% 정도에 대해 변이 바이러스 조사를 해왔는데, 40%까지 확대시킬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변이 바이러스를 포함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2천명대를 보이는 등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다. <엔에이치케이>(NHK) 방송 자료를 보면, 31일 하루 확진자가 2843명이 나왔다. 29일 1345명, 30일 2087명 등 증가하는 추세다. 감염자가 많이 나오고 있는 오사카부, 효고현, 미야기현 등은 긴급사태 전 단계로 도입한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중앙 정부에 요청한 상태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터키서 가상화폐 ‘2조2천억 사기’ 의혹…결제 막고 거래소 수사 1.

터키서 가상화폐 ‘2조2천억 사기’ 의혹…결제 막고 거래소 수사

바이든 “백신, 다른나라 줄 만큼 충분치 않다” 2.

바이든 “백신, 다른나라 줄 만큼 충분치 않다”

인니 잠수함 해저 700m 실종…53명 탑승자 생존 가능성 희박 3.

인니 잠수함 해저 700m 실종…53명 탑승자 생존 가능성 희박

상하이서 중국 백신 ‘시노팜’ 맞은 40대 한국교민 숨져 4.

상하이서 중국 백신 ‘시노팜’ 맞은 40대 한국교민 숨져

슈퍼리그 12팀 중 10팀 불참…레알마드리드·FC바르셀로나만 남아 5.

슈퍼리그 12팀 중 10팀 불참…레알마드리드·FC바르셀로나만 남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