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첫 200명 돌파…누적 3000명 육박

등록 :2020-04-01 00:03수정 :2020-04-01 00:45

크게 작게

도쿄에서 하루 최대 78명 감염 확인
고이케 지사 “긴급사태 국가가 판단해야”
아베 신조(오른쪽) 일본 총리와 각료들이 31일 마스크를 쓰고 회의를 하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아베 신조(오른쪽) 일본 총리와 각료들이 31일 마스크를 쓰고 회의를 하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일본에서 처음으로 하루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200명 이상 쏟아져나왔다. 집단 감염이 일어났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사례까지 합치면 누적 확진자 숫자는 3000명에 근접하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31일 일본 전역에서 259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하루에 200명 넘게 감염이 판정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도쿄에서 가장 많은 7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쿄 내 하루 최다 확진 판정이다. 오사카부와 후쿠오카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에서 각각 28명, 17명, 15명, 14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도쿄 이날 확진자 78명 중 약 60%에 해당하는 49명은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았다.

일본 정부 긴급사태 선언도 점점 현실성을 띠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이날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서 “나라에서 정하는 것으로 참고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도쿄 감염 상황을 (중앙 정부에) 전달했다. 상황은 아슬아슬하다고 말했다. 국가의 판단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일본 현행법상 총리는 기간과 지역을 정해서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해당 지역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은 주민 외출 자제 요청 및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및 중단 지시를 내릴 수 있다. 외출 자제 요청을 따르지 않더라도 법적 처벌을 할 수는 없다. 그러나, 긴급사태까지 선언되면 형식적으로는 요청이라도 실질적으로는 요청을 거부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도쿄/조기원 특파원 garde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흑인 사망’ 항의시위 르포…백악관 앞 분노 “나도 숨 쉴 수 없다” 1.

‘흑인 사망’ 항의시위 르포…백악관 앞 분노 “나도 숨 쉴 수 없다”

17번 문제 일으켜도 징계 1번뿐…미 살인 경찰 방조한 ‘면책권’ 2.

17번 문제 일으켜도 징계 1번뿐…미 살인 경찰 방조한 ‘면책권’

“숨 헐떡이며 궤도 진입”…미 첫 민간 유인우주선, 우주 안착 3.

“숨 헐떡이며 궤도 진입”…미 첫 민간 유인우주선, 우주 안착

트럼프, 코로나에 뺨 맞고 “WHO 탈퇴” 4.

트럼프, 코로나에 뺨 맞고 “WHO 탈퇴”

한국 마스크 지원에 울컥한 이탈리아 참전용사 유가족…“잊지 않겠다” 5.

한국 마스크 지원에 울컥한 이탈리아 참전용사 유가족…“잊지 않겠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