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환경운동가 툰베리, 스웨덴 우표에 등장

등록 :2021-01-14 23:02

크게 작게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모습을 담은 스웨덴 우편 서비스 '포스트노르드'(PostNord) 발행 우표. [POSTNORD/Handout via REUTERS=연합뉴스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모습을 담은 스웨덴 우편 서비스 '포스트노르드'(PostNord) 발행 우표. [POSTNORD/Handout via REUTERS=연합뉴스

스웨덴 우편 회사가 이 나라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모습을 담은 우표를 발행했다. 14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스웨덴 우편 회사 '포스트노르드'(PostNord)는 이같이 밝히고 이날부터 해당 우표를 판매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환경을 주제로 한 우표 시리즈 '소중한 자연'의 일부로, 툰베리가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노란색 비옷을 입고 언덕 위에 서 있는 그림이 담겼다. 가격은 12크로나(약 1천600원)다. 올해 18세가 된 툰베리는 최근 몇 년 사이 확산한 청소년 환경 운동의 상징적인인물이다.

그가 2018년 8월 일주일간 '학교 파업'이라며 학교를 결석하고 스웨덴 국회 앞에서 지구 온난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인 이후 전 세계 100여 개 도시에서 학생들이 이 운동에 동참했다. 툰베리는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으며 2019년 말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그를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분열과 분쟁만 남겼다…미국을 갈라놓고 떠나는 트럼프 1.

분열과 분쟁만 남겼다…미국을 갈라놓고 떠나는 트럼프

바이든 시대 열렸다…“미국 통합, 동맹 복원” 새 질서 예고 2.

바이든 시대 열렸다…“미국 통합, 동맹 복원” 새 질서 예고

트럼프 “다시 돌아올 것”…바이든 이름도 안 꺼낸 ‘셀프 환송’ 3.

트럼프 “다시 돌아올 것”…바이든 이름도 안 꺼낸 ‘셀프 환송’

유색인종 50%·여성 46%…다양성 꽃피운 ‘바이든 내각’ 4.

유색인종 50%·여성 46%…다양성 꽃피운 ‘바이든 내각’

트럼프 ‘뒤끝’… 환송식도 바이든 이름 거론 없이 “행운 기원” 5.

트럼프 ‘뒤끝’… 환송식도 바이든 이름 거론 없이 “행운 기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