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영상+]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외신은 어떤 부분에 주목하나

등록 :2020-03-22 19:01수정 :2020-03-22 19:06

크게 작게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본보기로 소개하는 외신들
대규모 검사 역량, 저렴한 검사 비용 등 주된 관심
’드라이브스루’, ’워킹스루’ 검사…혁신적이란 평가
확진자 동선 공개 두곤 ‘사생활 침해’ 우려 나오기도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다수 외신이 한국을 주목하고 나섰습니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부터 스페인 유력 언론 <엘파이스>까지 한국의 대응을 '본보기'로 삼은 겁니다.

외신들이 한국의 대응을 높게 평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한겨레TV>가 영국 출신 프리랜스 기자 라파엘 라시드와 인터뷰를 나눴습니다.

라파엘 라시드는 외신이 한국을 주목하는 이유로 '검사 능력', '검사 비용', '재난 문자 제도' 등을 꼽았습니다.

실제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한국의 코로나19 진단검사 역량 칭찬하며 미국과 유럽의 느린 검사 속도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독일 <슈피겔>도 한국의 저렴한 검사 비용과 신속한 재난 문자 시스템을 소개하며 찬사를 보냈습니다.

라파엘 라시드는 불법체류 외국인에 대한 조처도 언급했습니다. 지난달 9일 법무부는 불법체류 외국인이라도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한, 이 과정에서 불법체류 외국인들의 정보를 수집하지 않고, 의료기관도 단속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 해당 조처가 미국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는 겁니다. 방역의 '구멍'이 될 수 있는 불법체류 외국인을 방역망 안으로 끌어들였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국외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건 단연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입니다.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에서는 내원자들이 차에 탄 채로 창문을 열고 문진·발열 체크·검체 채취를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 <시엔엔>(CNN) 등은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혁신적인 아이디어'라고 평가했습니다.

물론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긍정적인 평가만 있었던 건 아닙니다. 영국 <가디언> 등은 확진자 동선 공개 과정에서 사생활을 침해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보였습니다.

한국 생활 9년 차의 외신 기자 라파엘 라시드가 바라본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기획·제작 박수정 피디 tina@hani.co.kr 촬영 조소영 피디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한겨레TV 갈무리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국이 해적질”…전세계 ‘마스크 쟁탈전’ 가열 1.

“미국이 해적질”…전세계 ‘마스크 쟁탈전’ 가열

트럼프, '셰일업계 보호용 관세' 엄포…미 원유 감산에 선긋기 2.

트럼프, '셰일업계 보호용 관세' 엄포…미 원유 감산에 선긋기

미국 확진자 30만명 돌파…트럼프 “사망자 많이 나올 것” 3.

미국 확진자 30만명 돌파…트럼프 “사망자 많이 나올 것”

코로나 직격탄 맞은 ‘아메리칸드림’…“37년 만에 첫 실직수당 받을 판” 4.

코로나 직격탄 맞은 ‘아메리칸드림’…“37년 만에 첫 실직수당 받을 판”

일본 코로나 감염 누적 4000명 돌파 5.

일본 코로나 감염 누적 4000명 돌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