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한겨레TV한겨레TV일반

보건학 권위자 “시민들 대처 보니, 코로나 최악까지 안 갈 것”

등록 :2020-02-25 21:29수정 :2020-02-25 21:36

크게 작게

한겨레 라이브뉴스노른자(2월25일)
코로나19 확산,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
신천지 교인 집단 감염 문제점은?
언론의 ‘감염 보도’ 행태는 괜찮나?
코로나19 불안감? 이것만 지킨다면….
김창엽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김일우 <한겨레> 전국1팀 기자 출연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사망 소식까지 들려오고 있습니다. 신천지 교인,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이 두드러집니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올렸습니다. 시민들은 ’내 주변까지 코로나19가 깊이 침투했다’고 불안해합니다. ‘마스크를 구하기 어렵다, 가격이 비싸다’고 토로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코로나 재난’ 상황으로 번지지 않도록 정부와 시민이 힘을 모을 때입니다. 공포, 혐오, 허위는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오늘 ‘한겨레 라이브’에서는 ‘코로나19 혼란’ 속에서 일상을 지내는 시민들이 꼭 알아야 할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또 미래통합당과 <조선일보> 등의 주장처럼, 신천지 교인 감염 확산과 ‘지역 감염’ 양상이 “중국인 전체 입국을 막지 않은 탓”인지도 알아봤습니다. “대구·경북 지역을 폐쇄하라”는 일부의 위험한 주장과, 코로나19 확산을 전하는 언론의 보도 행태도 따져봤습니다.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시민들이 지켜야 할 수칙도 다시 짚어봤습니다. 김창엽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가 스튜디오에 출연해 여러 궁금증을 풀어드렸습니다. 대구에서 취재 중인 김일우 <한겨레> 전국1팀 기자를 전화 연결해 대구 지역 분위기가 어떠한지, 의료진 상황은 충분한지, 신천지 교인 집중 추적이 어떻게 진행됐는지 등을 들어봤습니다.

김창엽 교수는 이날 방송에서 ‘중국인 전체 입국을 금지하지 않아 코로나19가 확산됐다’는 주장에 대해 “과학적 근거도 없고, 상식에도 맞지 않는 얘기”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가 뚫렸다, 코로나에 무너졌다, 엉망진창이다’식의 언론 기사와 ‘확진자·사망자’ 중계식 보도 등을 지적하며, “언론들의 이런 보도는 (도대체) 어떻게 하라는 거냐. 겁 먹으라는 것이냐. 시민들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실제 행동에 도움이 되는 보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교수는 또 시민들이 거의 대부분 마스크를 쓰는 등 예방 수칙을 지키고 있는 점을 얘기하며, “(이렇게 시민들이 잘 대처하면) 한국에서 (코로나19가) 그렇게 최악의 상황까지 안 가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 감염 취약계층에 특별히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

뉴스노른자. 2020년2월25일. 한겨레TV
뉴스노른자. 2020년2월25일. 한겨레TV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한겨레TV 많이 보는 기사

[한겨레 라이브] 나경원 꺾는 이수진? ‘미 대선 적중’ 분석법 돌려봤다 1.

[한겨레 라이브] 나경원 꺾는 이수진? ‘미 대선 적중’ 분석법 돌려봤다

[한겨레라이브―클립] ‘총선 9분 정복’ 국정지지도 오르는데 민주당 왜 엄살? 2.

[한겨레라이브―클립] ‘총선 9분 정복’ 국정지지도 오르는데 민주당 왜 엄살?

[한겨레라이브―클립] 의정부지검, 윤 총장 장모 기소할까? 3.

[한겨레라이브―클립] 의정부지검, 윤 총장 장모 기소할까?

[성한용의 일침] 정치혐오 유발 세력에 대한민국 넘길 수 없다 4.

[성한용의 일침] 정치혐오 유발 세력에 대한민국 넘길 수 없다

위성정당 막장극…‘황교안’만 몰랐던 이야기 5.

위성정당 막장극…‘황교안’만 몰랐던 이야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