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한겨레TV한겨레TV일반

[기자세끼 파일럿] 왜 기자는 정치인을 선배라 부를까?

등록 :2019-11-07 11:02수정 :2019-11-07 14:03

크게 작게

“출입처의 좋은 점은 과자를 마음껏 먹을 수 있다는 점이다.”라고 말하는 전직 기자출신 방구석 시사평론가 김민하. <가짜뉴스의 뿌리를 찾아서>, <김성태 딸 ‘KT 특혜채용’ 의혹> 등을 보도한 한겨레가 낳은 스타기자 김완. 초심으로 돌아가 뻗치기 전문기자가 된 송채경화 기자. 세 명의 전·현직 기자들이 마포구 공덕동 족발시장에서 만났습니다.

‘기레기’, 피의사실 공표, 기성언론과 유튜브 저널리즘. 뉴스의 생산자이자 전달자인 기자들이 뉴스의 중심에 서 있는 그림이 번번이 그려지고 있습니다. 뉴스를 생산·유통하면서 그리고 뉴스의 당사자가 되면서 느끼는 기자 본인들의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준비했습니다. ‘기자들은 왜 정치인을 선배라고 부를까요?’, ‘본인이 기자인지 검사인지 헷갈리게 만드는 출입처 문화 꼭 있어야 할까요?’ 족발 한 쌈에 소주한잔. 딱딱한 스튜디오를 벗어나 격식 없는 토크를 들려드립니다.

화, 목 오후 6시, 금 오후 9시 ‘한겨레 라이브’를 만나는 습관:

<인터넷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hanitv/

<한겨레티브이(TV)>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user/hanitv

<한겨레>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hankyoreh/

네이버티브이 https://tv.naver.com/hanitv

카카오티브이 https://tv.kakao.com/channel/1654404

광고

광고

광고

한겨레TV 많이 보는 기사

[성한용의 일침] “윤석열의 칼, 잘못 쓰면 자신이 다친다” 1.

[성한용의 일침] “윤석열의 칼, 잘못 쓰면 자신이 다친다”

[성한용의 일침] “윤석열의 칼, 잘못 쓰면 자신이 다친다” 2.

[성한용의 일침] “윤석열의 칼, 잘못 쓰면 자신이 다친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