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영끌·빚투에 신용대출 ‘경고등’…1%대 금리 사라진다

등록 :2020-09-16 17:52수정 :2020-09-17 02:35

크게 작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부동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부동산 투자), ‘빚투’(빚내서 주식 투자) 영향 등으로 급증하고 있는 가계대출이 잠재적 금융 위험 요소로 지목되자, 은행들이 금리 조정 등을 통해 대출 죄기에 나서고 있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는 이미 소폭 올랐고, 고소득·고신용자를 대상으로 최저 1%대까지 내려갔던 신용대출 금리도 오를 전망이다.

16일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확인한 결과, 은행들은 대출 우대금리 조정 등 자율적인 가계대출 관리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감독원에 가계대출 관리방안 등을 제출해야 하기 때문에 각 은행별로 금리나 대출 한도, 대출 사후관리 등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금감원은 지난 14일 시중은행, 카카오뱅크 임원들과 화상회의를 열어 신용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 목표 금액과 관리방안을 제출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은행은 연초에 가계대출 목표 금액을 설정하는데 일부 은행의 대출액은 이미 이 규모를 넘어섰다.

우선 검토되고 있는 것은 우대금리 하향 조정으로 보인다. 우대금리(이자할인)는 은행들이 보통 급여 이체 여부나 계열 카드 이용실적, 청약통장 등 금융상품 가입 여부에 따라 주는데, 이 혜택은 은행에 따라 낮게는 0.6% 정도에서 높게는 1%에 이른다.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10일 기준)가 1.85%∼3.75%(대표상품 기준)여서, 은행들이 우대금리 폭을 줄이면 ‘1%대 금리’로 신용대출을 받기 어려워질 수 있다. 이미 한 은행의 경우 지난 1일 신용대출 우대금리 할인 폭을 0.2%포인트 줄였다. 이 은행 쪽은 “가계대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속도 조절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시중은행은 주담대 금리도 소폭 올렸다. 주담대 금리의 기준이 되는 8월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가 전달에 이어 내렸지만, 국민·농협 등 주요 은행들은 반대로 신규 코픽스 기준 주담대 금리를 전달에 견줘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초콜릿폰’에서 ‘롤러블폰’까지…‘혁신’의 엘지는 왜 쓴잔 마셨나 1.

‘초콜릿폰’에서 ‘롤러블폰’까지…‘혁신’의 엘지는 왜 쓴잔 마셨나

증권가에서 보는 LG전자의 모바일 포기 효과는 2.

증권가에서 보는 LG전자의 모바일 포기 효과는

전기차 가격 따라 보조금 차등… 테슬라S 0원·코나 1200만원 3.

전기차 가격 따라 보조금 차등… 테슬라S 0원·코나 1200만원

개인 주식 열기로 ‘2대8 가르마’ 가계자산 구도에 균열 4.

개인 주식 열기로 ‘2대8 가르마’ 가계자산 구도에 균열

피시방 “2.5단계 불복종…24시간 영업 들어가겠다” 5.

피시방 “2.5단계 불복종…24시간 영업 들어가겠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