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인플레이션 시대 도래할까

등록 :2020-09-20 18:21수정 :2020-09-21 02:03

크게 작게

Weconomy | 김영익의 글로벌 경제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평균물가목표제를 도입하기로 한 이후 물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인플레이션 시대가 도래하면 부채에 의한 성장의 한계가 드러날 뿐 아니라, 개인의 금융자산 배분에도 큰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연준의 통화정책 목표는 고용 극대화와 더불어 물가안정이다. 2012년 이후로는 개인소비지출물가상승률 목표치를 2%로 설정해놓고 통화정책을 운용하고 있다. 그러나 그 이후 올해 7월까지 물가상승률은 1.4%에 그쳤다. 가격변동이 심한 에너지와 음식료를 제외한 근원 물가상승률도 1.6%로 2%를 하회했다.

2008년 금융위기와 올해 코로나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6조달러에 근접하는 돈을 풀었는데도 물가가 안정된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수요 측면에서는 미국 경제가 능력 이하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2012~2019년 미국의 실제 국내총생산(GDP)이 미 의회가 추정한 잠재 지디피보다 평균 1.6% 낮았다. 그만큼 수요가 부족했다는 의미이다. 공급 측면에서는 중국이 2001년 세계무역기구에 가입한 이후 저임금 등 낮은 생산비용으로 상품을 생산해서 미국에 공급해준 것도 물가안정 요인으로 작용했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상황이 변하고 있다. 미국 정책 당국은 전례 없는 재정 및 통화정책으로 대응하고 있다. 올해 정부는 2조2343억달러를 가계와 기업 지원금 등으로 지출했는데, 이는 미 연방정부 연간 예산의 47.5%에 해당한다. 연준은 지난 3월 두 차례 긴급 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어 연방기금금리를 0~0.25%로 인하했다. 또한 연준은 3~6월 사이에 거의 3조달러 자산을 늘렸는데, 그만큼 시중에 돈이 공급된 것이다. 이런 정책으로 수요가 점차 회복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2022년 무렵에는 실제 지디피가 잠재 수준에 접근해가면서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수 있다.

코로나19 이후 공급 측면에서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그동안은 글로벌 공급사슬망(global value chain)이라는 말이 상징하는 것처럼 각종 상품이 가장 저렴하게 생산할 수 있는 곳에서 만들어져 교역을 통해 전 세계에 공급되었다. 그러나 미국을 중심으로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는 가운데 상당 부문의 상품을 자기 국가나 근접지역에서 생산해야 한다는 사고로 변하고 있다. 중국의 임금도 오르면서 이전과 같이 세계에 상품을 저렴하게 공급할 수 없게 되었다.

지금 당장 인플레이션이 현실화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수요와 공급 요인을 살펴보면 1980년 이후로 지속되었던 디스인플레이션 시대가 앞으로 2~3년 이내에 마무리되고 인플레이션 시대가 올 수 있다. 미 연준이 물가안정목표제를 천명한 만큼 초기에는 금리 인상을 자제할 것이다. 그러나 중앙은행의 가장 중요한 목표는 물가안정이다. 결국은 연준이 인플레이션 파이터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과감한 재정 및 통화정책을 편 결과, 각 경제 주체 부채가 크게 늘었다. 금리가 오르면 부채 문제가 터질 수 있다. 시장금리 상승에 따라 채권 가격은 크게 하락할 수 있다. 눈앞의 일은 아니지만 미리 대응할 필요는 있다.

김영익 ㅣ 서강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카드뉴스]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끝없는 부동산 사랑 1.

[카드뉴스]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끝없는 부동산 사랑

[단독] “치료제 내년 초 시판…한국이 세계 첫 ‘코로나 청정국’ 될 것” 2.

[단독] “치료제 내년 초 시판…한국이 세계 첫 ‘코로나 청정국’ 될 것”

2년8개월 만에 고병원성 AI 발병…인근 닭·오리 39만마리 살처분 3.

2년8개월 만에 고병원성 AI 발병…인근 닭·오리 39만마리 살처분

제2 박덕흠 없게…건설협회·공제조합 운영 분리 4.

제2 박덕흠 없게…건설협회·공제조합 운영 분리

대중교통 요금 30% 절감…알뜰교통카드 모바일로 발급 받으세요 5.

대중교통 요금 30% 절감…알뜰교통카드 모바일로 발급 받으세요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