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2분기 성장률 -3.3%…IMF 이후 최악

등록 :2020-07-23 20:20수정 :2020-07-24 10:06

크게 작게

코로나19로 수출·제조업 타격
그래픽_김승미
그래픽_김승미

우리 경제의 2분기 성장률이 외환위기 이후 최악인 마이너스 3.3%를 기록했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경제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한국은행은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속보치)이 전기 대비 3.3%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1998년 1분기(-6.8%) 이후 22년3개월 만에 최악의 성적표다. 지난해 동기와 견줘도 2.9% 역성장해 1998년 4분기(-3.8%) 이후 가장 나빴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2분기 성장률이 지난 5월 예상치(-2%대 초중반)보다 낮게 나온 데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출 타격과 제조업 부진 영향이 컸다. 미국과 유럽 등의 이동제한 조처로 수출이 16.6% 급감했다. 이는 1963년 4분기(-24%) 이후 감소폭이 가장 크다. 순수출(수출-수입)의 성장 기여도는 -4.1%포인트였다.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도 각각 2.9%, 1.3% 줄었다. 재난지원금 효과로 민간소비가 내구재를 중심으로 1.4% 늘어 그나마 성장률의 추가 하락을 막았다. 정부소비는 1.0% 늘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이 대외수요 급감으로 9% 역성장했다. 1963년 2분기(-10.4%) 이래 5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농림어업도 9.7% 감소했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이 속한 서비스업은 1.1% 줄었다. 구매력을 나타내는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 개선 영향으로 2.0% 감소에 머물렀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진정세가 이어지면 2분기를 바닥으로 3분기에는 상당 부분 (성장률) 반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광덕 선임기자 kdha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2022년엔 올해 LG화학만큼 배터리 생산” 테슬라 파장 얼마나? 1.

“2022년엔 올해 LG화학만큼 배터리 생산” 테슬라 파장 얼마나?

[뉴스AS] LG 화학 배터리 분사 논란…박카스부터 밥솥까지 ‘분할 후폭풍’ 역사 돌아보니 2.

[뉴스AS] LG 화학 배터리 분사 논란…박카스부터 밥솥까지 ‘분할 후폭풍’ 역사 돌아보니

박덕흠 가족회사 ‘입찰담합 과징금만 12억’…무슨 일 있었길래 3.

박덕흠 가족회사 ‘입찰담합 과징금만 12억’…무슨 일 있었길래

고사 직전 작은 가게들 살아난다…“고마워요 선결제” 4.

고사 직전 작은 가게들 살아난다…“고마워요 선결제”

늦어지는 ‘재정준칙’ 딜레마 5.

늦어지는 ‘재정준칙’ 딜레마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