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한국 대외지급능력 5천억달러 첫 돌파

등록 :2020-02-20 18:27수정 :2020-02-21 02:04

크게 작게

경상 흑자로 순대외금융자산 늘어

우리나라의 대외지급능력을 나타내는 순대외금융자산이 연말 기준으로 처음 5천억달러를 넘어섰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9년 말 국제투자대조표(잠정)’를 보면, 지난해 순대외금융자산(금융자산-금융부채)은 5009억달러로 1년 전보다 648억달러 증가했다. 내국인의 국외주식 투자가 급증한 데다 미국과 유럽의 주가지수가 20% 넘게 상승해 금융자산이 1534억달러 불어난 영향이다. 외국인이 국내에 투자한 금융부채(1조1988억달러)도 886억달러 늘었지만 금융자산 증가 폭에는 못 미쳤다. 한은은 “경상수지 흑자 기조가 유지된 게 순대외금융자산 확대를 뒷받침했다”며 “투자지역 다변화는 본원소득수지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접투자 지분과 주식 등을 제외한 확정치인 순대외채권(채권-채무)도 전년 말 대비 30억달러 증가한 4806억달러로 최대를 기록했다. 그만큼 외국에서 받을 돈(대외채권)이 갚아야 할 돈(대외채무)보다 많다는 얘기다.

대외채무(4670억달러) 가운데 만기가 1년 미만인 단기외채는 1345억달러로 1년 전보다 89억달러 늘었다. 이에 따라 대외채무에서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비중은 28.8%로 0.3%포인트 높아졌다. 외채의 건전성을 보여주는 외환보유액(준비자산) 대비 단기외채 비율도 32.9%로 1년 전보다 1.8%포인트 상승했다. 기획재정부는 “단기외채가 늘어났지만 외채 건전성 지표는 30% 안팎의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불확실성이 커진만큼 정부는 대외건전성 관리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광덕 선임기자 kdha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Q&A] 가족중 건보 가입자 많은데, 재난지원금 받을 수 있나? 1.

[Q&A] 가족중 건보 가입자 많은데, 재난지원금 받을 수 있나?

스타벅스 위협하던 ‘루이싱’ 몰락 위기…중국 유니콘 거품 커지나 2.

스타벅스 위협하던 ‘루이싱’ 몰락 위기…중국 유니콘 거품 커지나

서울시 청년수당 모집 '시작' 3.

서울시 청년수당 모집 '시작'

대기업집단 소유 구조를 한눈에 보고 싶다면? 4.

대기업집단 소유 구조를 한눈에 보고 싶다면?

“MB가 탕진한 국민 세금 최소 189조원” 5.

“MB가 탕진한 국민 세금 최소 189조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