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기후변화로 만년설이 녹는 세상에서 성공하고 싶진 않다”

등록 :2019-10-21 13:30수정 :2019-10-30 14:58

크게 작게

[지속가능 기업혁신 포럼]
인터뷰 장웨이밍 DSM글로벌 부사장
‘세계 최대 비타민 제조기업’ DSM
10년 전부터 지속가능발전에 중점
“돈 버는 것과 세상 이로운 일 하는 것
둘 다 할 수 있다는 사실 증명했다”
장웨이밍 디에스엠(DSM)글로벌 부사장
장웨이밍 디에스엠(DSM)글로벌 부사장

글로벌 저성장과 무역 갈등이라는 새로운 경제환경,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의 증가….

지구촌 사회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협하는 도전과제가 한둘이 아니다. 기존 산업 패러다임의 근본적 변화는 불안감과 위기의식을 키우는 또 다른 요인이다. 이런 가운데 과감한 혁신과 새로운 상상력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앞장서 이끌 ‘게임 체인저’로 나선 기업들이 하나둘씩 늘고 있다. 과연 이들의 머릿속엔 과연 어떤 생각이 자리 잡고 있을까. 이들 게임 체인저가 정한 미래의 좌표는 무엇일까.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리는 ‘지속가능 기업혁신 포럼’(SBIF)은 이런 질문에 해답을 찾는 자리다. 환경부와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KBCSD), 유엔개발계획(UNDP)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행사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허명수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 회장을 비롯해 글로벌 및 국내 기업 최고경영자와 임직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세계 최대 비타민 제조기업’으로 이름난 네덜란드의 글로벌 기업인 디에스엠(DSM)은 지속가능성이란 주제와 관련해 한발 앞서 나가는 대표적 기업 중 하나로 꼽힌다. ‘과학으로 삶을 밝히는 기업’이란 사명에 걸맞게 기업 경영의 좌표를 지속가능발전에 맞추고 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하는 장웨이밍 디에스엠글로벌 부사장과 사전 전자우편 인터뷰를 진행했다. 디에스엠 중국 사장을 겸하고 있는 그는 2018년 미국의 경영 전문 잡지 ‘패스트컴퍼니’가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비즈니스맨 100명’ 중 하나로 선정한 바 있다.

―DSM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 달라.

“식품·보건 분야에서 활동하는 네덜란드의 글로벌 기업이다. DSM은 모든 이해관계자를 위한 지속가능한 가치를 만들어내고자 경제적 성과 이외에도 환경과 사회 진보에 힘쓰고 있다. 계열사를 합쳐 연간 순 매출은 약 100억 유로(약 13조원)이고 2만3000명의 종업원이 일한다.”

―DSM은 왜 지속가능성에 주목하게 됐나?

“이유는 간단하다. 우리는 기후변화로 인해 만년설이 녹아버리고 산호가 사라지며 수백만이 집을 잃고 굶는 세상에서 성공하고 싶진 않다. 이런 상황을 야기한 건 인간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런 상황을 변화시킬 힘을 가지고 있다. DSM이 지속가능성에 주목하게 된 건 대략 10년 전이다. 당시만 해도 기업이 돈을 벌 거나 세상에 좋은 일을 하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순 있어도, 둘 다 할 순 없다는 게 상식이었다. 우리는 영리적으로 성공하는 것과 세상에 이로는 일을 하는 것 둘 다를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였다. 2018년엔 새로운 전략도 선포했다.”

―기업 입장에서 보자면 수익성과 지속가능성이 서로 충돌할 수도 있다. 수익성의 관점에서도 지속가능성을 중시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보는 건가?

“10년 전에 DSM은 지속가능성을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중심에 두는 결정을 내렸고, 그건 남는 장사였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1000만톤에서 130만톤으로 90%나 줄었다. 다음 목표는 2030년까지 배출량을 2016년에 견줘 30% 줄이는 거다.”

―앞으로 몇 년 동안 DSM이 특별히 더 힘을 쏟으려 하는 지속가능성 이슈가 있다면?

“모두에게 보다 나은 삶을 안겨주는 게 우리의 목표다. DSM의 비즈니스 전략이 유엔이 정한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에 기초를 두고 있는 이유다. 우리가 가진 과학 기반의 역량을 지속가능발전 목표 실현을 위해 쏟아붓는다. 우리는 17개 지속가능발전 목표 모두를 중시하지만, 특히 2,3,7,12,13번 항목 등 핵심 5개 항목이 가장 큰 관심을 쏟는 주제다.

―만일 한국 기업에 조언할 기회가 생긴다면?

“당신의 비즈니스가 사회적 목표에 무엇에 기여하는지 아는 게 중요하다고 말하고 싶다. 단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가 아니라 왜 하는지를 항상 생각해야 한다.”

최우성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연구위원 morge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개업날 20억 매출’ 유니클로 명동중앙점도 문 닫는다 1.

‘개업날 20억 매출’ 유니클로 명동중앙점도 문 닫는다

공인인증제 폐지되면 ‘금융 거래’ 어떻게 바뀌나요? 2.

공인인증제 폐지되면 ‘금융 거래’ 어떻게 바뀌나요?

올 1∼11월, 코로나진단시약 수출 170개국에 2.5조 3.

올 1∼11월, 코로나진단시약 수출 170개국에 2.5조

[현장] 호텔리모델링 청년주택 가보니… 입주민들 “괜찮다” 4.

[현장] 호텔리모델링 청년주택 가보니… 입주민들 “괜찮다”

[단독] ‘요양병원 암 입원보험금 미지급’ 삼성생명에 중징계 5.

[단독] ‘요양병원 암 입원보험금 미지급’ 삼성생명에 중징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