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삼성·현대차·SK·LG 부가가치 GDP 10% 육박

등록 :2014-09-17 22:02수정 :2014-09-18 00:30

크게 작게

4대재벌 쏠림현상 심화

지난해 5조원 늘어 140조원
GDP비중 0.23%p↑ 9.71%로

1위 삼성 3조원 늘어 68조원
GDP 비중 확대 ‘세 재벌 합친 몫’
그밖의 나머지 500대 기업은
부가가치 13.5%↓ 비중 1.33%p↓
삼성과 현대차·에스케이(SK)·엘지(LG) 등 4대 그룹 계열사의 지난해 부가가치 창출액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의 10%에 가까운 9.71%로 나타났다. 2012년에 견줘 0.23%포인트 높아진 수준이다. 상위 재벌그룹으로 경제력이 집중되는 쏠림 현상이 더 심해지고 있다는 뜻이다.

기업경영성과 평가 사이트인 시이오(CEO)스코어는 매출 기준 국내 5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에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는 425개 기업(결산월이 변경돼 전년과 비교가 어려운 보험·증권업종 제외)의 부가가치 창출액을 조사한 뒤 그룹별로 분류해 17일 발표했다. 부가가치란 ‘생산자가 생산과정에서 새롭게 덧붙이는 가치’로, 기업의 경우 자본의 수익(순이익)과 노동자에게 지급한 인건비, 나라에 낸 세금(법인세 등)으로 주로 배분된다. 시이오스코어는 여기에 순금융비용과 감가상각비, 임차료 등 감사보고서를 통해 알 수 있는 내역을 더해 집계했다. 한 나라 안에서 모든 경제주체가 생산활동에 참여해 창출한 부가가치의 합계가 국내총생산(GDP)이므로, 기업의 부가가치 창출액은 나라 경제에서 해당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을 가장 잘 설명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500대 기업 가운데 4대 그룹 계열사 70곳이 지난해 창출한 부가가치 총액은 2012년 135조2530억원에 견줘 5조원 늘어난 140조2380억원으로 집계됐다. 국내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9.48%에서 9.71%로 커졌다. 삼성그룹 19개 계열사가 창출한 부가가치액이 68조365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2012년(65조6740억원)보다 3조원 가까이 증가해 국내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6%에서 4.73%로 커졌다.

현대차그룹 18개 계열사는 37조6430억원(국내총생산의 2.61%)의 부가가치를 창출해 삼성그룹의 뒤를 이었다. 엘지(14개)와 에스케이그룹(19개)은 각각 19조3520억원(1.34%), 14조8780억원(1.03%)의 부가가치를 창출해 3, 4위에 올랐다. 이들 세 그룹의 부가가치 창출액의 국내총생산 비중은 현대차가 전년 대비 0.03%포인트, 엘지가 0.01%포인트, 에스케이그룹이 0.06%포인트 커졌다. 세 그룹을 합쳐도 0.1%포인트로 삼성의 비중 확대분(0.13%포인트)에 이르지 못했다. 4대 그룹 중에서도 특히 삼성으로 심하게 집중됐음을 보여준다.

이들 4대 그룹에 속한 회사를 제외한 나머지 500대 기업이 창출한 2013년 부가가치 합계액은 113조9300억원으로 2012년(131조6650억원)에 견줘 13.5%나 감소했다. 이에 따라 국내총생산 비중도 9.22%에서 7.89%로 1.33%포인트나 떨어졌다. 박주근 시이오스코어 대표는 “경기부진 속에 우리 경제의 4대 그룹 의존도가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개별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의 부가가치 창출액이 45조원(지디피의 3.1%)으로 가장 많았고, 현대차(15조9000억원), 삼성디스플레이(9조6000억원), 기아차(8조원), 에스케이하이닉스(6조8000억원) 순이었다. 포스코와 롯데, 케이티를 비롯한 10위권 기업들의 부가가치 창출액은 전년보다 작게는 4.7%에서 크게는 33.7%까지 감소했다. 시이오스코어는 각 그룹이 창출한 부가가치가 자본과 노동자, 국가 등에 어떻게 배분됐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행복주택도 버거운데…영끌하는 2030은 대체 누군가요?” 1.

“행복주택도 버거운데…영끌하는 2030은 대체 누군가요?”

정몽구·정의선 ‘일감 몰아주기’, 법 바꿔서 봐주자는 여야 2.

정몽구·정의선 ‘일감 몰아주기’, 법 바꿔서 봐주자는 여야

검찰, 경쟁사 BBQ 내부망 불법 접속 혐의 박현종 BHC 회장 기소 3.

검찰, 경쟁사 BBQ 내부망 불법 접속 혐의 박현종 BHC 회장 기소

노벨경제학상 크레이머 “한국 지자체의 기본소득 정책실험 강력 지지” 4.

노벨경제학상 크레이머 “한국 지자체의 기본소득 정책실험 강력 지지”

블랙프라이데이 시작…슬기로운 직구 방법은 5.

블랙프라이데이 시작…슬기로운 직구 방법은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