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막걸리에 항암물질 스쿠알렌 ‘포도주 200배’

등록 :2014-09-03 20:26수정 :2014-09-03 21:08

크게 작게

식품연구원 연구팀 분석 결과
한국식품연구원(원장 권대영) 식품분석센터 하재호 박사 연구팀은 막걸리에서 항암·항종양 물질인 스콸렌(Squalene) 성분을 최초로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스콸렌은 주로 심해 상어의 간에서 발견되는데, 항암·항종양 및 항산화 효과를 가진 기능성 물질로 현재 전세계에서 건강기능성 식품으로 판매되고 있다. 연구팀은 국내에서 시판되고 있는 막걸리의 스콸렌 함량이 맥주나 와인보다 50~200배 높다고 밝혔다. 스콸렌 함량 분석 결과 포도주엔 10~20㎍/㎏, 맥주엔 30~60㎍/㎏, 막걸리엔 1260~4560㎍/㎏ 함유돼 있다. 연구팀은 스콸렌이 막걸리 제조 과정에서 사용되는 효모(Saccharomyces cerevisiae)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 박사 연구팀은 2011년 막걸리에서 항암물질인 파네솔 성분을 세계 최초로 분석한 바 있다. 하 박사는 “전통주인 막걸리가 과학적으로 우수한 술임을 증명했으나 막걸리도 술인 만큼 많이 마시면 건강에 좋지 않다”며 “막걸리의 가라앉은 부분에 스콸렌과 파네솔이 주로 함유돼 있으므로 막걸리를 마실 때 잘 흔들어 마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경무 선임기자 kkm100@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10조 상속세 충당 3가지 시나리오…삼성 ‘의외의 수’ 던질까 1.

10조 상속세 충당 3가지 시나리오…삼성 ‘의외의 수’ 던질까

서울 아파트 쌓이는 매물…강남권 가격 하락 조짐도 2.

서울 아파트 쌓이는 매물…강남권 가격 하락 조짐도

‘개미’ 해외주식에서 3.4조 벌고, 채권·파생상품에서 3.7조 잃었다 3.

‘개미’ 해외주식에서 3.4조 벌고, 채권·파생상품에서 3.7조 잃었다

이건희 회장은 남겼을까?…주목받는 재벌 회장들의 ‘유언장’ 4.

이건희 회장은 남겼을까?…주목받는 재벌 회장들의 ‘유언장’

“김장 늦게 할수록 비용이 덜 들어요” 5.

“김장 늦게 할수록 비용이 덜 들어요”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