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영화·애니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작품상에 ‘벌새’…감독상은 봉준호

등록 :2019-12-05 10:31수정 :2019-12-05 10:56

크게 작게

남녀주연상은 정우성·전도연
12월17일 프레스센터에서 시상식
김보라 감독의 <벌새> 포스터. 엣나인필름 제공
김보라 감독의 <벌새> 포스터. 엣나인필름 제공

김보라 감독의 <벌새>가 제6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작품상을 받는다.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이 상의 총 16개 부문 수상자를 5일 발표했다. <벌새>에 대해 “중학교 2학년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과 감정선을 밀도 있게 그려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또 봉준호 감독에 대해선 “극과 극의 삶을 살던 두 가족이 만나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과정을 신선하고 충격적인 이야기로 연출했다”고 선정 배경을 전했다. 남우주연상은 <증인>의 정우성, 여우주연상은 <생일>의 전도연, 남우조연상은 <스윙키즈>의 오정세, 여우조연상은 <나랏말싸미>의 고 전미선에게 돌아갔다. 각본상은 <국가부도의 날>의 엄성민 작가, 촬영상과 음향상은 <봉오동 전투>의 김영호·공태원, 조명상과 미술상은 <기생충>의 김창호·이하준, 편집상은 <극한직업>의 남나영, 음악상은 <스윙키즈>의 김준석, 기술상은 <엑시트>의 특수효과 정도안·고 천래훈이 수상한다.

올해 공로상 수상자는 이장호 감독이다. <별들의 고향>(1974)으로 데뷔한 뒤 <바람 불어 좋은 날> <어둠의 자식들> <바보 선언> <무릎과 무릎사이> <어우동>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 등을 연출했다. 제작사 <판영화>를 설립(1986)한 뒤 한국영화 부흥의 초석을 다진 제작자로 활동한 그는 영화 다양성 확보와 독과점 해소를 위한 영화인대책위 고문,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역임(2019)하는 등 현재까지 한국영화 발전을 위해 뛰고 있다.

‘kreative thinking상’(kth상) 수상작은 <나의 특별한 형제>(제작 명필름)다. “장애인을 바라보는 스테레오타입에서 벗어나 코미디라는 장르를 통해 자연스럽고 유쾌하게 대중들에게 새로운 가족의 의미를 제시했다”는 게 선정 이유다.

시상식은 오는 17일 저녁 6시30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스티븐 킹은 새빨간 거짓말쟁이야? 1.

스티븐 킹은 새빨간 거짓말쟁이야?

배우 고수정 하늘의 별이 되다 2.

배우 고수정 하늘의 별이 되다

바실리 그로스만 “육체적 자유보다 내 책에 자유를 달라” 3.

바실리 그로스만 “육체적 자유보다 내 책에 자유를 달라”

봉준호와 함께한 부끄러운 여름밤의 기억 3.

봉준호와 함께한 부끄러운 여름밤의 기억

곽신애 대표 “기생충 감독상 받는 순간, 작품상도 우리구나!” 5.

곽신애 대표 “기생충 감독상 받는 순간, 작품상도 우리구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