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시인의 마을] 날궂이

등록 :2020-01-17 05:01수정 :2020-01-17 09:14

크게 작게

날궂이 김 형 수

마음이 한사코 땅에 닿네

누가 남긴 목숨
이고 가는지

창밖 가득 흐느끼는 소리

비비비 비비비
옛 생각 쏟아져 견딜 수 없네

나 태어날 때
강가에
나무 곁에
머물던 소리

지금쯤 다 흩어졌을지
세상 어디에 쌓여 있을지

-시집 <가끔 이렇게 허깨비를 본다>(문학동네)에서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30대가 세 살이 되는 사랑의 불시착 1.

30대가 세 살이 되는 사랑의 불시착

책 쓰기와 권투·색소폰·수영의 공통점은? 2.

책 쓰기와 권투·색소폰·수영의 공통점은?

프레디 머큐리도, 한국 팬도…다 함께 “더 쇼 머스트 고 온” 3.

프레디 머큐리도, 한국 팬도…다 함께 “더 쇼 머스트 고 온”

감옥같은 18세기 파리의 ‘바지 금지 조항’, 한국엔 여전히 남았네 4.

감옥같은 18세기 파리의 ‘바지 금지 조항’, 한국엔 여전히 남았네

발해 ‘십자가’ 유물은 개방과 공존의 상징이었다 5.

발해 ‘십자가’ 유물은 개방과 공존의 상징이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