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사랑하는 작가를 뒤쫓는 그 ‘사치스런’ 여행

등록 :2018-07-19 20:09수정 :2018-07-19 20:18

크게 작게

작가님, 어디 살아요? -<뉴욕타임스>가 기록한 문학 순례
모니카 드레이크 외 31명 지음, 오현아 옮김/마음산책·1만6000원

‘발자취’(Footsteps)는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에 1981년 한시적으로 시작했다가 곧 정기 연재로 안착한 유명 연재물이다. 모니카 드레이크 <뉴욕타임스> 여행 섹션 편집장은 ‘발자취’를 이끈 본질적 질문을 이렇게 설명한다. “여행자인 우리는 이 기념물들을 만지고 다른 이들이 어떻게 지금에 이르게 되었는지, 그리고 그들이 무엇을 창조해냈는지 기도 대신 명상하는 신도일 뿐이다. 우리는 주위를 둘러보며 궁금해하지 않을 수 없다. 이 길게 뻗은 언덕과 새벽안개가 상상력에 불꽃을 일으켰던 것은 아닐까? 이곳은 영감과는 거리가 먼, 그저 우연한 공간이었을까?”

<작가님, 어디 살아요?>는 ‘발자취’에 실렸던 글 중에서 38편을 추려서 엮은 책으로, 한국어판 제목은 출판사에서 새로 붙였다. 필자들은 누아르의 거장 대실 해밋의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인 랭보가 무역상으로 활동한 에티오피아 등 작가의 삶에 크고 작은 흔적을 남긴 장소들을 찾아 그들이 남긴 체취를 뒤쫓는다.

잡지<피플>과 <머니>의 편집장이었던 랜던 존스는 블라디미르 나보코프가 아내와 떠났던 여행이자 그의 소설 <롤리타>의 주인공 험버트 험버트가 롤리타와 함께했던 미국 남부 여행을 뒤따른다. 그는 “타락한 땅(Badland, ‘불모지’를 뜻하는 Badlands의 오기)의 휴게소”처럼 잘못 쓴 도로 표지판을 나보코프가 봤다면 재미있어 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그는 피츠제럴드나 케루악, 스타인벡보다 미국을 더 많이 보았고, 더욱이 그가 본 미국은 좁은 뒷길의 미국, 곧 개인적이고 친밀하고 조악하지만 부인할 수 없게 진실한 미국이었다. 우리에게 (…) 미국은 장소가 아니라 도로라는 사실을 일깨우는 데에는 러시아 태생의 소설가가 필요했다.”

우리가 살면서 이 책에 나온 서른여덟 곳을 모두 여행할 일은 아마도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더운 여름날 시원한 집에서 편하게 누워 이 책을 읽는 것으로 불가능할 여행을 갈음하는 것을 ‘정신 승리’라고 깎아내릴 순 없으리라.

김지훈 기자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발해 ‘십자가’ 유물은 개방과 공존의 상징이었다 1.

발해 ‘십자가’ 유물은 개방과 공존의 상징이었다

‘인생 와인’ 다시 마시지 않는다 2.

‘인생 와인’ 다시 마시지 않는다

30대가 세 살이 되는 사랑의 불시착 3.

30대가 세 살이 되는 사랑의 불시착

살인귀를 선한 증언자로 만든 ‘푸순의 기적’ 4.

살인귀를 선한 증언자로 만든 ‘푸순의 기적’

양준일, 앞서가도 너~무 앞서갔던 오빠여 5.

양준일, 앞서가도 너~무 앞서갔던 오빠여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