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생명의 온기 전해 준 강아지와의 1년

등록 :2016-11-24 19:35수정 :2016-11-24 19:54

크게 작게

한 장면
<개가 가르쳐 주었다> 58쪽.
<개가 가르쳐 주었다> 58쪽.
개가 가르쳐 주었다-감옥에서 키운 안내견 이야기
오쓰카 아쓰코 지음, 유은정 옮김/돌베개·1만2000원

“자살을 생각하며 정말 목숨을 하찮게 여겼지요. 조그만 새끼 때부터 이곳에 와서 점점 성장하는 개를 보며, 생명의 소중함을 처음으로 실감했습니다. 개와 있으면 마음이 상냥해집니다. 사람에게도 상냥해지고 싶어져요.”(사진 162쪽, 글 130쪽)

<개가 가르쳐 주었다> 74쪽.
<개가 가르쳐 주었다> 74쪽.

<개가 가르쳐 주었다> 130쪽.
<개가 가르쳐 주었다> 130쪽.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섬마을 폐가 벽지, 알고 보니 19세기 수군 병사 군적부 1.

섬마을 폐가 벽지, 알고 보니 19세기 수군 병사 군적부

돌아온 민중가수 이지상…“천천히, 순하고, 뜨끈하게 늙자” 2.

돌아온 민중가수 이지상…“천천히, 순하고, 뜨끈하게 늙자”

“설국열차, 지루한 형사물 됐다…솔직히 내리고 싶어” 3.

“설국열차, 지루한 형사물 됐다…솔직히 내리고 싶어”

정의연이 보수 언론의 집중 공격을 받게 된 이유 4.

정의연이 보수 언론의 집중 공격을 받게 된 이유

간송 사후 58년만에 간송 신화의 ‘조종’ 5.

간송 사후 58년만에 간송 신화의 ‘조종’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