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제주

제주 신천지 교회 관련 유증상자 27명 ‘음성’…7명 검사 중

등록 :2020-02-27 11:30수정 :2020-02-27 11:45

크게 작게

유증상자 34명 중 27명 음성

제주도내 신천지 교회 신도 가운데 기침과 발열 등이 있는 유증상자 27명이 코로나19 진담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지난 26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로부터 받은 제주지역 신천지 교회 신도 646명을 대상으로 1차 전수조사를 벌여 나온 유증상자 34명 가운데 27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나머지 유증상자 7명에 대해서도 검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도는 지난 26일 오후 7시께 중대본으로부터 받은 신천지 교회 신도 명단 646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들어가 확인 전화로 유증상자를 확인했다. 연락이 닿지 않은 39명에 대해서는 유관기관들의 협력을 통해 소재 파악을 하고 있다. 전화문진자 603명 가운데 대구·경북 방문을 했던 신자는 2명으로 모두 무증상자로 조사됐다.

도는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2주일 동안 자가격리될 예정으로 해당 지역 보건소에 이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무증상자는 2주일 동안 하루 2차례 이상 전화통화를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하게 된다.

도는 중대본으로부터 받은 명단이 ‘제주 1차’라고 표시돼 있고, 명부상 지역별 인구비율이 실제 지역별 인구비율과 차이가 있어 추가 명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한 건물서 228명'…신천지 이후 최대 집단감염 미스터리 풀리나 1.

'한 건물서 228명'…신천지 이후 최대 집단감염 미스터리 풀리나

[속보]의정부성모병원 집단감염 1일부터 전체 폐쇄 결정 2.

[속보]의정부성모병원 집단감염 1일부터 전체 폐쇄 결정

감자 가고 오징어 왔다! 사재기 대신 ‘서버 터트리는’ 한국인 3.

감자 가고 오징어 왔다! 사재기 대신 ‘서버 터트리는’ 한국인

재정자립도 26.8% 포천시 지방 최고액 ‘재난기본소득’ 지급 비결? 4.

재정자립도 26.8% 포천시 지방 최고액 ‘재난기본소득’ 지급 비결?

1일부터 모든 소방관 국가직으로 바뀐다 5.

1일부터 모든 소방관 국가직으로 바뀐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