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성 소수자들의 어려움, 은유적으로 표현한 작품들 ‘눈길’

등록 :2020-06-10 13:45수정 :2020-06-10 14:26

크게 작게

광주여성가족재단 작가 6명 초청 전시회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것들에 대하여’전
김도아 작가의 작품 ‘블라인드'.
김도아 작가의 작품 ‘블라인드'.

성 정체성을 숨기고 살아야 하는 성 소수자들이 직면한 어려움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작가들의 작품이 관객을 만난다. 사회가 단단하게 쳐놓은 정상성의 경계에 대한 질문을 마주할 수 있는 자리다.

광주여성가족재단은 12일부터 7월10일까지 재단 8층 여성전시관 허스토리에서 기획전시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것들에 대하여’전을 연다. 김도아·혜라·김현진·칸류·민경·주인 등 6명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퀴어(성 소수자)들이 디스포리아(성별 위화감)를 겪고 ‘디아스포라’(소수자)가 된 현상과 가부장제와 이분법 틀로 여성으로 규정된 ‘몸’에 주목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광주여성재단 쪽은 “비남성 집단으로 사회에서 디아스포라로 살아가는 자신의 존재를 의심하는 기록에 관한 탐구와 그 내용을 담아내기 위한 전시”라고 밝혔다.

주인 작가의 작품 `악당들'.
주인 작가의 작품 `악당들'.

이번 전시회는 관객들이 직접 작품에 참여한 뒤 예술가들이 이를 아카이빙 하는 방식도 선보인다. 관람객들이 가지고 있는 숨겨진 욕망을 종이에 적은 뒤 갈기갈기 찢어서 다양한 색과 질감의 ‘액체괴물’(슬라임)로 만든다. 또 평소 동경하는 여성의 캐릭터를 표현해 본인과 함께 사진을 찍은 뒤 예술가가 보정해 작품을 완성한다.

전시연계 교육 프로그램 ‘어차피 아무도 모를 거예요’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는 각각 12일(오후 3시~4시)과 17일(오후 4시~5시)에 재단 8층 강의실에서 진행된다. 시민 10명을 대상으로 선착순 마감이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여성가족재단 누리집(http://www.gjw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062)670-0535.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사진 광주여성가족재단 제공

광주여성가족재단이 12일부터 7월10일까지 여는 전시회를 알리는 홍보물.
광주여성가족재단이 12일부터 7월10일까지 여는 전시회를 알리는 홍보물.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동해 ‘모처럼 풍년인데’…서·남해 어선들 원정 조업에 ‘갈등’ 1.

동해 ‘모처럼 풍년인데’…서·남해 어선들 원정 조업에 ‘갈등’

감염 확산 ‘이유 있었다’…확진자, 동선 숨기고 진술 거부도 2.

감염 확산 ‘이유 있었다’…확진자, 동선 숨기고 진술 거부도

“직업이 서울시장”인 박원순 간담회…‘내심’ 담겼던 말말말 3.

“직업이 서울시장”인 박원순 간담회…‘내심’ 담겼던 말말말

경기도, 수원·남양주 뺀 시·군에 특별조정교부금 1152억원 지급 4.

경기도, 수원·남양주 뺀 시·군에 특별조정교부금 1152억원 지급

“남경필 전 지사 위법 행정에 피눈물…2년 새 다 잃었다” 5.

“남경필 전 지사 위법 행정에 피눈물…2년 새 다 잃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