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강원

설악산서 실종된 77세 노인, 사흘만에 극적 구조…‘기적의 생환’

등록 :2020-10-16 17:49수정 :2020-10-16 18:06

크게 작게

노인 문자신고 받고 경찰 등 4시간 수색 끝 발견
구조 당시 탈진 증세 외 생명 지장 없어…건강 양호
방한장비 착용한 채 밤새 움직여 체온 유지
통신신호 미감지 때 휴대폰 배터리 절약 등 대처
홀로 설악산을 등산하다 길을 잃은 70대가 실종 사흘 만에 구조됐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홀로 설악산을 등산하다 길을 잃은 70대가 실종 사흘 만에 구조됐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홀로 설악산을 등산하다 길을 잃은 70대가 실종 사흘 만에 기적적으로 생환했다.

16일 강원도소방본부와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경찰 등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에 사는 ㄱ(77)씨는 지난 13일 시외버스를 타고 홀로 설악산을 찾았다. 장수대를 시작으로 귀때기청봉을 넘어 한계령으로 내려가는 코스를 선택한 ㄱ씨는 해가 지도록 하산하지 못했다. 해당 코스는 건장한 성인 남성도 당일 산행으로는 해지기 전에 내려오기 어려운 길고 험한 코스였기 때문이다.

결국 ㄱ씨는 산에서 길을 잃은 채 헤맸고, 가족들은 당일치기로 산행에 나선 ㄱ씨가 돌아오지 않자 저녁 9시께 미귀가 실종신고를 했다.

산속에서 밤낮으로 사흘 동안 헤맨 그는 지난 15일 오후 5시29분께 간신히 통신신호가 잡히는 곳에서 ‘계곡 근처에 있는데 너무 춥다. 구조해달라’는 내용으로 119에 문자신고를 보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와 설악산국립공원구조대, 경찰 등 약 70명은 7개 조로 나누어 끈질긴 수색을 벌인 끝에 약 4시간 만에 ㄱ씨를 귀때기골 인근에서 발견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었다.

발견 당시 ㄱ씨는 심한 탈진 증세를 보였지만 다친 곳은 없었으며, 부축을 받아 스스로 내려올 정도로 양호한 상태였다.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그는 서울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고령의 ㄱ씨가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던 것은 체온이 떨어질 것을 염려해 밤을 새우다시피 하며 쉼 없이 움직였고, 헤드랜턴, 넥워머와 패딩, 모자 등 방한장비들을 챙긴 덕분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휴대전화도 통신신호가 잡히지 않으면 전원을 꺼 배터리를 아끼고, 보조배터리도 사용을 최대한 자제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관계자는 “연세는 많지만 평소에 자기관리를 열심히 하신 것 같다. 체력도 좋고, 정신력도 좋으셨다. 그래도 하루가 더 지났다면 큰일이 날뻔했다”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이재명 "돈 훔친 자는 감옥…그러면 총칼 휘두른 자는?" 1.

이재명 "돈 훔친 자는 감옥…그러면 총칼 휘두른 자는?"

걸어서 땅끝부터 오륙도까지…1470㎞ 남파랑길 열린다 2.

걸어서 땅끝부터 오륙도까지…1470㎞ 남파랑길 열린다

인천 아파트 관리소장 살해한 입주자 대표 구속 3.

인천 아파트 관리소장 살해한 입주자 대표 구속

인천서 엄마와 초등학생 쌍둥이 자녀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 4.

인천서 엄마와 초등학생 쌍둥이 자녀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

끝나지 않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원인 모르니 불안 여전” 5.

끝나지 않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원인 모르니 불안 여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