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코로나19 극복 위해 전국서 16만명 이상 자원 봉사

등록 :2020-03-26 12:01수정 :2020-03-26 12:14

크게 작게

첫 감염자 나온 1월20일부터 지난 17일까지
방역에 9만명…물품 제작·배부에 3만9천명
저소득층·소외층 위해 마스크 제작·전달도
한 공기업이 자원 봉사 활동을 하는 모습. 주택도시보증공사 제공
한 공기업이 자원 봉사 활동을 하는 모습. 주택도시보증공사 제공

지난 1월 이후 전국에서 16만명 이상이 코로나19 관련 자원 봉사 활동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방정부들의 자료를 종합해보니, 코로나19 첫 감염자가 확진된 1월20일부터 3월17일까지 전국에서 16만1803명이 소독과 방역, 격리자 지원, 물품 제작과 배부 등 자원 봉사 활동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사람이 참여한 일은 방역 소독으로 9만833명이 각 지역의 공공·다중 시설에서 활동했다. 또 지원 물품 제작에 3만1191명, 홍보에 1만7639명, 지원 물품 배부에 8067명, 상담에 2653명이 참여했다.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된 마스크 관련 활동도 많았다. 마스크 5부제 실시 이후 19일까지 전국의 1505개 약국에서 3110명이 마스크 포장과 판매, 대기자 지원, 판매·구매 사항 입력 등을 지원했다. 일손이 필요한 약국은 각 지역의 자원봉사센터에 자원 봉사자를 요청할 수 있다. 강원도의 18개 시·군자원봉사센터 자원 봉사자 681명은 지난 19일부터 필터 교체용 면마스크 15만개를 만들어 시·군의 저소득층과 소외층에 전달했다. 16일부터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보건용 마스크가 필요한 의료진과 건강 취약층에게 양보하자는 ‘착한 마스크 캠페인’을 도심에서 열고 있다.

위축된 경제를 살리기 위한 활동도 벌이고 있다. 전주시·김제시자원봉사센터는 감염자가 다녀간 뒤 손님이 끊긴 동네식당을 직접 이용하고, 안전한 식당임을 알리는 홍보 활동을 하고 있다. 안동시자원봉사센터 직원들은 스스로 급여의 5%로 지역사랑상품권을 구매하는 사업을 시작했고, 경남도와 강릉시도 동참했다. 이밖에 전국 246개 자원봉사센터에서 기초 수급자나 홀몸 노인에게 전화나 문자로 연락하고, 생활용품이나 간식, 대체식을 보내는 활동을 하고 있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행정분권실장은 “자원 봉사자들이 성숙한 시민 의식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규원 기자 ch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자가격리 유학생 3명, 군산 공원서 약 5시간 머물러 1.

자가격리 유학생 3명, 군산 공원서 약 5시간 머물러

[단독] 미군 72명 국내 검사기관서 코로나19 확진 판정 2.

[단독] 미군 72명 국내 검사기관서 코로나19 확진 판정

‘오페라의 유령’ 출연자 2명 코로나 확진…관객 8천여명 모니터링 3.

‘오페라의 유령’ 출연자 2명 코로나 확진…관객 8천여명 모니터링

제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 하루 새 3명 발생 4.

제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 하루 새 3명 발생

교육부, 한전공대 법인설립 허가 5.

교육부, 한전공대 법인설립 허가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