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애니멀피플반려동물

유기동물 57만 마리 분석해보니…55%는 1살 미만 새끼

등록 :2021-04-02 14:13수정 :2021-04-02 14:42

크게 작게

[애니멀피플]
동물자유연대, 2016~2020년 동물 유실·유기 전수조사
비품종견·시골 지역 유기 늘어…절반은 보호소 내 죽음
최근 5년간 1살 미만의 어린 동물과 소위 믹스견이라고 불리는 비품종견의 유실·유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동물자유연대 제공
최근 5년간 1살 미만의 어린 동물과 소위 믹스견이라고 불리는 비품종견의 유실·유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동물자유연대 제공
최근 5년간 1살 미만의 어린 동물과 소위 믹스견이라고 불리는 비품종견의 유실·유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 지역의 동물유기는 줄거나 제자리였지만, 시골에서는 뚜렷한 증가세를 보여 마당개 중성화 사업 등 지자체 관리가 시급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유실·유기 사례를 조사해 ‘2016-2020 유실·유기동물 분석 보고서’를 펴냈다. 이 시기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보호관리시스템(APMS)에 등록된 유실·유기 동물 공고 57만324건을 분석한 내용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실·유기동물 가운데 1살 미만 개체의 비중은 2016년 3만3807건에서 2020년 6만7175건으로 두 배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전체 유실·유기동물 증가율 45.3%의 두 배가 넘는 수치다. 특히 1살 미만은 전연령 유기 발생 건수가 감소한 지난해에도 홀로 증가세를 보였다.

2016-2020 유실·유기동물 분석 보고서. 동물자유연대 제공
2016-2020 유실·유기동물 분석 보고서. 동물자유연대 제공
소위 ‘시고르자브종’이라 불리는 믹스견의 증가세도 눈에 띄었다. 품종견의 경우 2016년 2만9천 건에서 2018년 3만4천 건까지 증가했으나 2020년에는 2만2천 건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비품종견의 경우 2016년에는 3만3천으로 품종견과 큰 차이가 없었으나, 매년 증가세를 보여 2020년에는 7만1천 건으로 품종견 대비 3배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 도시 지역의 유실·유기는 제자리거나 상대적으로 증가율이 낮은 데 비해 시골 지역의 증가는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 단위 지자체가 2016년 3만5천 건에서 2020년 3만3천 건으로 감소했지만, 시 지역은 4만5천 건에서 6만8천 건으로 52.8% 증가했다. 군으로 가면 수치는 큰 폭으로 증가한다. 2016년 8천 건에서 2020년 2만6천 건으로 211% 상승했다.

2016-2020 유실·유기동물 분석 보고서. 동물자유연대 제공
2016-2020 유실·유기동물 분석 보고서. 동물자유연대 제공
물론 도시 지역에서의 유기 발생 건수는 압도적으로 높지만, 1인당 발생 건수로 환산하면 시골 지역의 심각성이 드러난다. 2020년 기준 구 단위는 1인당 발생 건수가 14.8건, 시는 28.3건이었으나 군은 60.1건으로 구와 시에 비해 각각 4배, 2배에 달했다.

인구대비 발생현황으로 살펴보면 광역지자체 가운데서는 제주가 한해 82.8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8건으로 가장 적었다. 기초지자체 중에서는 경남 밀양시가 연평균 144건을 기록해 1위였고, 서울 서초구가 3.9건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가운데 시 보호소를 통한 입양은 제자리걸음을 면치 못하고 있다. 유실·유기동물 입양률은 2020년 소폭 반등하기는 했지만 2016년 32.9%에서 2019년 29.5%로 되려 뒷걸음질 쳤다. 미국·영국 등에서는 코로나 재택 영향으로 유기동물 입양이 두 배가량 증가했다는 보고가 있었으나, 국내에서는 별다른 영향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팬데믹 퍼피’ 코로나 19가 강아지 유행을 일으켰다)

동물자유연대는 시골 지역 유실·유기동물 예방을 위해 지자체의 마당개·들개 중성화 지원과 홍보 사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동물자유연대는 시골 지역 유실·유기동물 예방을 위해 지자체의 마당개·들개 중성화 지원과 홍보 사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단체는 이번 조사의 배경으로 △유실·유기동물 수가 2019년 13만5천 마리로 급증, 지속적인 증가추세이며 △지자체 보호센터 입소 동물 절반이 안락사(21~25%), 자연사(26~28%)로 죽으며 △늘어난 정부·지자체 예산(2019년 232억)에도 여전히 실효성 없는 정책 등을 문제점으로 짚었다.

채일택 정책팀장은 “보호소 입소동물의 절반이 안락사나 질병, 상해, 원인미상의 이유로 죽음에 이르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제한된 자원 내에서 동물을 제대로 보호하기 위해선 발생한 동물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대책을 ‘유실·유기 예방’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유실·유기동물 방지 대책으로 반려동물의 무분별한 번식 금지, 반려인 교육강화, 지자체의 마당개·들개 중성화 지원 홍보 사업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 전문은 동물자유연대 누리집에서 받아볼 수 있다.

김지숙 기자 suoop@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애니멀피플] 핫클릭

성호르몬으로 하늘소 유혹…희귀 난의 생식 전략 1.

성호르몬으로 하늘소 유혹…희귀 난의 생식 전략

“반려동물 매매 법으로 금지하자” 2.

“반려동물 매매 법으로 금지하자”

고릴라는 싸움 아닌 평화 위해 가슴을 두드린다 3.

고릴라는 싸움 아닌 평화 위해 가슴을 두드린다

매년 양식 물고기 1290억 마리가 고통 속에 죽는다 4.

매년 양식 물고기 1290억 마리가 고통 속에 죽는다

동물들 ‘전문의약품’이 뭐길래…수의사-약사들 성명전 5.

동물들 ‘전문의약품’이 뭐길래…수의사-약사들 성명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