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야쓰이 비망록’으로 본 조선 발굴비사

UPDATE : 2016-04-05 18:59
<한겨레>는 1909~1921년 조선의 고적, 유적들을 조사했던 식민사학자 야쓰이 세이치(1880~1959)의 비망록과 유품 등을 최근 단독입수했다. 고고학자 정인성 영남대 문화인류학과 교수가 지난해 일본에서 매입해 <한겨레>에 분석내용과 함께 공개한 이 야쓰이 문서들은 일제강점 초기 한반도 유적 발굴의 비사와 유물 반출의 숨은 경위 등을 담고있는 일급사료들이다. 정 교수가 연구해온 야쓰이 문서의 전모를 통해 일제 식민사학의 뿌리를 파헤쳐보는 연재물을 격주로 싣는다. 
1 2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지게스님 지게스님, 어디로 가시나요 1.

지게스님 지게스님, 어디로 가시나요

‘세수 오프닝’ 나경원, 딸과 탬버린 장단…정치의 예능화 ‘쓴맛’ 2.

‘세수 오프닝’ 나경원, 딸과 탬버린 장단…정치의 예능화 ‘쓴맛’

“한국 논농사, 중국 밭농사 기술 독창적으로 융합해 발달했죠” 3.

“한국 논농사, 중국 밭농사 기술 독창적으로 융합해 발달했죠”

‘영혼의 마스크’ 마니아 영화로 코로나 우울 막아선 영화관들 4.

‘영혼의 마스크’ 마니아 영화로 코로나 우울 막아선 영화관들

“여성 외모 편견 강화”…방심위, 애니 ‘안녕 자두야’ 법정제재 5.

“여성 외모 편견 강화”…방심위, 애니 ‘안녕 자두야’ 법정제재

광고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