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덕일 주류 역사학계를 쏘다

UPDATE : 2011-08-05 16:49
우리 시대의 ‘문제적 역사학자’인 이덕일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이 주류 역사학계에 도발적인 도전장을 던진다. 이 소장은 현재 역사학계의 주류 사관이 식민사관과 노론사관에 젖줄을 대고 있다고 주장한다. 학계에서 정설이나 통설로 굳어져 있는 기존 이론체계를 뒤집어엎겠다고 한다. 한겨레는 앞으로 10여차례에 걸쳐 수요일치 지면에 이 소장의 글을 실을 예정이다. 한겨레가 이 소장의 주장을 수긍하거나, 동조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 소장의 발언이 불씨가 돼, 우리 역사의 진실에 대한 논쟁의 불길이 활활 타오르기를 기대한다. 아울러 역사 교과서를 덮으면서 잊혀진 독자들의 아스라한 기억들을 끄집어내, 역사가 우리 현실에 살아있음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 이 소장의 주장에 대한 반론은 언제든 환영하며, 지면을 내는 데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1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친자매처럼 행복한 촬영”… ‘세자매’의 따스한 위로 1.

“친자매처럼 행복한 촬영”… ‘세자매’의 따스한 위로

“출향인 50명과 50여차례 답사 ‘내 고향의 인문학’ 발굴했죠” 2.

“출향인 50명과 50여차례 답사 ‘내 고향의 인문학’ 발굴했죠”

어느새 13관왕…윤여정, 데뷔 55돌 선물은 오스카? 3.

어느새 13관왕…윤여정, 데뷔 55돌 선물은 오스카?

악에 맞서 예술은 무얼 할 수 있을까 4.

악에 맞서 예술은 무얼 할 수 있을까

‘전원일기’ 할머니 탤런트 정애란씨 별세 5.

‘전원일기’ 할머니 탤런트 정애란씨 별세

광고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