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뉴질랜드에 젊은 남성 기근 현상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젊은 남성들이 점점 줄어들면서 결혼 적령기 여성들 사이에서 남성 기근 현상이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농촌총각 장가보내기 운동처럼 호주와 뉴질랜드에서는 결혼적령기 여성들에게 짝을 찾아주기 위해 남성들을 수입해 와야 하는 일이 벌어질 지도 모를 일이다.

호주와 뉴질랜드 언론들에 따르면 호주 인구통계학자 버너드 솔트는 26일 국제 재정자문 회사인 KPMG사와 공동으로 호주와 뉴질랜드의 인구 동향을 조사한 결과 젊은 독신 남성들이 일을 찾아 해외로 나가 돌아오지 않는 사례가 늘어남에 눈에 띌 정도의 속도로 젊은 남성들의 숫자가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솔트는 돈이 많으면서 고급 기술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반구의 선진국들이 호주와 뉴질랜드의 젊고 똑똑한 젊은이들에 눈독을 들이면서 상황이 더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예컨대 지난 91년 뉴질랜드에서는 30대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8천 명 정도 더 많았으나 지난해는 그 폭이 더욱 벌어져 여성들이 2만4천명이나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솔트는 "뉴질랜드에 사는 34세 된 여성이 동갑내기 남성을 뉴질랜드 안에서 만날 가능성은 85세 할머니가 85세 할아버지를 만날 가능성과 비슷하다"며 "이 같은 사정은 호주라고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호주에서는 30대 남녀 성비 불균형이 지난 76년에는 5만 4천명이나 남성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지난 해 그것이 역전돼 여성들이 2만명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솔트는 뉴질랜드에서의 남녀 성비 불균형이 여성 총리, 여성 총독, 여성 대법원장, 여성 국회의장 등 주요 고위직을 모두 여성들이 차지하는 등 모계사회 특징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하고 남성 기근현상의 가장 큰 요인은 일을 찾아 해외로 나간 많은 젊은이들 가운데 여자들은 돌아오고 남성들은 돌아오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특히 뉴질랜드가 점점 모계사회의 양상을 띠어가면서 가정생활에서부터 소비성향에 이르기 까지 일상생활의 패턴도 모두 여성중심으로 바뀌어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 같은 현상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뉴질랜드와 호주 정부가 방어적 개념의 이민 정책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오클랜드<뉴질랜드>=연합뉴스)

기사등록 : 2005-07-27 오후 02:02:37기사수정 : 2005-07-27 오후 02:02:57
한겨레 (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국제]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