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휴심정벗님글방

바이러스와 종교의 공통점이 있다

등록 :2021-05-03 08:18수정 :2021-05-03 08:19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바이러스와 종교의 공통점이 있다. 발생초기에는 강한면모를 보이나 갈수록 유화적이 된다는것이다. 이유는 생존때문이다.

종교는 초기에는 극단적 윈리주의자들이 주도권을 잡는다. 그러나비록 신앙적충성도는 떨어질지라도 생존하고 퍼지기위해 유화적 태도를 갖는다. 보편종교가 되는것이다. 대표적인 예가 가톨릭교회이다. 가톨릭이란 말처럼 문을열고 유화적태도를 취함으로서 세계종교로의 입지를 구축한것이다. 절대주의 원리주의에 사로잡힌 종교들은 쇠퇴하거나 사라진것이 이런사실을 입증한다.

바이러스도 마찬가지라고 한다. 바이러스의 목적은 생존하고 퍼지는것이다. 그런데 바이러스는 숙주를 통하여 퍼지기에 시간이 가면서 약해져서 치명적인 독감이 감기가 되듯이 변한다고 한다.

숙주가 살아야 자기들도 살고넖게 퍼질수있기 때문이란다.지금 기승을 부리는 코로나가갈수록약해지길 기대한다.

#어떤사제가 훌륭한 사제인가? 오래전에는 가난하고 거룩하고 세상과는 거리둔 신부들이 가장 훌륭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상담소를 하면서 사제들에 대한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생각이 바뀌었다. 외적으로 보이는것보다 더

중요한건 신자분들을 얼마나 행복하게 해주는가란것을 알게되었다.

이름없는 평범한 사제인데, 신자분들 얼굴에 웃음띄게 해준다면 누구보다 훌륭한사제이다. 그런 신부들이 많아서 다행이다.

글 홍성남 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장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휴심정 많이 보는 기사

빈 배에 달빛만 가득 싣고 돌아온다 1.

빈 배에 달빛만 가득 싣고 돌아온다

“마지못해 지지말고 시원하게 져주라” 2.

“마지못해 지지말고 시원하게 져주라”

폭력 판치는 ‘붓다의 나라’…시험대 오른 미얀마 불교 3.

폭력 판치는 ‘붓다의 나라’…시험대 오른 미얀마 불교

그에게 가시가 있다고 욕하지 말자 4.

그에게 가시가 있다고 욕하지 말자

혼자는 외롭고 함께는 괴롭다면 5.

혼자는 외롭고 함께는 괴롭다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