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휴심정벗님글방

오리의 배를 가르지 않게 한 선비의 인내

등록 :2020-12-01 09:03수정 :2020-12-01 10:35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조선조 초기에 병조판서를 지낸 윤회라는 사람이 젊었을 때 일이다. 어느 날 그는 시골길을 걷다가 날이 저물어 주막에 묶게 되었다. 그런데 주막의 주인은 마침 방이 없다면서 그를 맞아주지 않았다.

윤회는 하는 수 없이 처마 밑에 앉아 하룻밤을 지새기로 했다. 그가 처마 밑에 앉아 있는데 주인집 딸아이가 커다란 진주 알 하나를 뜰에 떨어뜨리고 말았다. 그때 곁을 지나던 오리가 그것을 먹인 줄 알고 냅다 삼켜 버렸다. 주인은 딸이 진주를 잃어버린 것을 알고 윤회를 의심했다.

주인은 곧장 윤회를 묶고, 내일 아침 관가에 고발하기로 했다. 그러나 윤회는 아무런 변명도 하지 않고 주인에게 한마디만 부탁했다. “저 오리를 내 곁에 매어두시오” 이튿날 아침, 주인은 윤회를 관가로 끌고 가기위해 밖으로 나왔다.

윤회는 여전히 태연한 표정으로 주인에게 말했다. “오리가 똥을 쌌는지 보시오” 주인이 이상히 여겨 오리가 눈 똥을 헤집어 보았다. 그랬더니 딸이 잃어버렸던 진주 알이 오리의 똥 속에 박혀 있었다. 깜짝 놀란 주인이 윤회에게 사죄하며 말했다. “왜 어젯밤에 말하지 않았소? 그랬으면 이런 봉변은 면할 수 있었을 텐데” 윤회가 조용히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어젯밤에 말했다면 당신은틀림 없이 오리의 배를 갈라 진주를 찾아냈을 것이 아니오?”

우리는 살아가면서 때로 맞이하는 문제에 대해 "무엇이 더 소중한가?"를 물어야 합니다. 무엇이 더 가치있는 일인가를 묻고 그 가치있는 일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불편을 감수한다면 더 나은 사회를 보게 될 것입니다. 요즈음 스스로 사회지도층이라는 사람들이 자신의 의견과 다르다는 이유로 상대를 향해 막말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라나는 신 세대들은 무엇을 배울까 하는 생각은 나만의 생각일까요?

글 문병하 목사(양주 덕정교회)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휴심정 많이 보는 기사

현대인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병 1.

현대인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병

현대인들이 죽음에 이르는 병 2.

현대인들이 죽음에 이르는 병

독재보다 더 질이 안좋은건 갇힌 종교다 3.

독재보다 더 질이 안좋은건 갇힌 종교다

“독립운동 정신적 지주 ‘대종교의 혼’ 아직도 간도 떠도니 통탄스럽죠” 4.

“독립운동 정신적 지주 ‘대종교의 혼’ 아직도 간도 떠도니 통탄스럽죠”

주역의 대가 대산 김석진 5.

주역의 대가 대산 김석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