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휴심정벗님글방

이제 제정신으로 살기로 했어요

등록 :2020-10-29 09:58수정 :2020-10-29 09:58

크게 작게

저는 제정신으로 살기로 했어요. 유일하게 약속할 수 있는 것이에요. 너무 많은 약속을 어겼어요. ‘잘하겠다.’ ‘안 하겠다.’ 다 어겼어요.

잘할 거라고 약속할 수는 없지만 할 수 있는 만큼 하겠다고 약속할 수 있어요. 바라는 만큼 못 하더라도 아예 하지 않는 것은 주의해야죠. 잘못을 안 하겠다고 약속할 수 없지만 안 하는 방향으로 가겠다고 약속할 수 있어요. 게으름을 안 피우겠다고 약속할 수 없지만 그 방향으로 조금씩 가야죠. 오래된 습관을 바꾸려면 시간이 걸려요. 한 번에 바꾸려는 것이 비현실적인 욕심, 즉 미친 짓이에요.

제정신으로 산다는 것은 미친 짓을 그만하겠다는 거예요. 우리는 모두 미친 짓을 많이 해요. 멀쩡하게 보여도 다 미쳤어요. 정도만 다르죠. 미쳤다는 것을 모르기 때문에 계속 미친 짓을 하는 거죠. 자신의 미친 정신을 알아볼 수 있다면 미친 짓을 덜 하게 돼요. 덜 미치고 미친 짓을 최소한으로 하는 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전부예요.

미쳤다는 것을 인정하고 미치게 하는 것을 그만하는 거예요. 미치게 하는 것은 현상이에요. 생각을 굴리는 거예요. 개념을 만드는 거예요. 구체화하는 거예요. 전략을 몽땅 버리고 이 순간의 살아 있고 생생하고 즉흥적인 지혜로 사는 것을 배워야 해요.

현상을 짓지 않는 마음이 행복한 마음입니다. 허물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허물에 대한 불만을 없애는 거예요. 욕망을 충족시키는 것이 아니라 욕망을 버리는 거예요. 완벽해지는 것이 아니라 완벽함에 대한 강박을 버리는 거예요. 행복해지는 것이 아니라 행복에 대한 강박을 버리는 거예요. 불만과 욕망이 없으면 마음이 저절로 행복해요. 이미 완벽하고 이미 행복하다는 것을 알게 되어요.

제정신으로 산다는 것은 모든 욕심을 버리고 모든 전략을 버리고 나 자신으로 사는 거예요. 내가 아닌 나가 되기 위해 노력을 너무 많이 했어요. 이제는 나로 살려고요. 위대한 나가 아니라 평범한 나, 완벽한 나가 아니라 괜찮은 나, 제정신의 나로 살려고요. 애쓰느라 너무 지쳤어요. 자신과 그만 싸울래요.

어떤 사람은 완벽함을 추구하고 끊임없이 노력하며 살고 있어요. 미친 사람이에요. 어떤 사람은 체념한 상태, 포기한 상태로 살고 있어요. 이 사람도 미쳤어요. 미쳤다는 것은 극단을 의미해요. 이쪽으로 미쳤다가 저쪽으로 미쳤다가 왔다 갔다 해요. 제정신은 중간에 있어요.

과거에 있는 것도 미래에 있는 것도 미친 짓이에요. 과거도 미래도 없는데 거기에 있으면 정신이 나간 거죠. 과거의 아픔과 죄의식에 집착하는 거, 미래에 대한 불안과 두려움, 다 미친 짓이에요. 과거도 미래도 없는 일이에요. 없는 곳에 있다는 게 미친 짓이에요. 이제 그만 미치고 제정신으로 살아요.

이루는 것보다 받아들이는 것에 제정신이 있어요. 성공보다 정성에 제정신이 있어요. 욕심보다 만족에 제정신이 있어요. 전략보다 ‘그냥 하는 것’에 제정신이 있어요.

모든 것을 잘할 거라고, 일체 실수가 없을 거라고, 잘못을 하지 않을 거라고 약속할 수 없고 하고 싶지 않아요. 제정신은 약속할 수 있어요. 제정신만 약속할 수 있어요. 제정신이 아닌 세상에서 제정신으로 살 거예요.

용수 스님(세첸코리아 대표)

광고

광고

광고

휴심정 많이 보는 기사

사소한 다툼으로 소중한 걸 잃어버리지는 않는가 1.

사소한 다툼으로 소중한 걸 잃어버리지는 않는가

생각의 알을 품으면 날마다 새날이 된다 2.

생각의 알을 품으면 날마다 새날이 된다

어떻게 ‘나’를 뛰어넘는 삶을 살아갈까 3.

어떻게 ‘나’를 뛰어넘는 삶을 살아갈까

어리석은 사람과 현명한 사람의 차이 4.

어리석은 사람과 현명한 사람의 차이

고진하목사시인의 불편당 일기1 5.

고진하목사시인의 불편당 일기1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