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휴심정뉴스

통도사에 김양수 화백 ‘매화불’ 핀다

등록 :2022-01-25 18:39수정 :2022-01-26 02:31

매화꽃그림 전 내달 24일까지
‘아 매화불이다’ 전시작.
‘아 매화불이다’ 전시작.

불보사찰인 경남 양산시 영축총림 통도사 성보박물관에서 한국화가 김양수 화백의 매화꽃그림 전시회가 ‘아 매화불(梅花佛)이다’라는 이름으로 내달 1일부터 24일까지 열린다.

김양수 화백은 남종문인화의 본고장인 전남 진도에서 태어나 동국대 미술학부와 성신여대 대학원과 중국 중앙미술학교에서 벽화를 전공하고 서울과 국외에서 전시회를 여는 등 활동을 하다가 2018년 고향 진도에 낙향해 화실 ‘적염산방’에서 한국화 작업에 매진해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겨울 추위를 굳건하게 견뎌내고 가장 먼저 봄소식을 알려 선비 정신의 귀감이 된 매화의 정신성을 한줄 맑은 시처럼 그려냈다.

‘아 매화불이다’ 전시작.
‘아 매화불이다’ 전시작.

승려출신 황청원 시인은 전시용 도록 서문에서 “통도사 뜨락에도 홍매화 피겠다/ 일휴(김양수 작가의 호)의 매화도 덩달아 피겠다/ 인연있는 이들은 부처를 보겠다/ 아 매화불이다”라고 썼다.

김 작가는 “코로나19로 인간사회의 단절과 봉쇄가 3년째 이어지는 봄을 맞으며 세상을 뒤덮고 있는 고통과 갈등에 대한 치유의 화두를 담았다”고 밝혔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휴심정 많이 보는 기사

다산 정약용의 지음자 혜장이 남긴 것은 1.

다산 정약용의 지음자 혜장이 남긴 것은

삶의 노예 아닌 주인으로 사는 법 2.

삶의 노예 아닌 주인으로 사는 법

“코로나 시기는 소태산 교화법 ‘일상속 상시훈련’ 안성맞춤이죠” 3.

“코로나 시기는 소태산 교화법 ‘일상속 상시훈련’ 안성맞춤이죠”

6호처분 소년·고립청년 ‘치유공간’ 만든 권용석 변호사 별세 4.

6호처분 소년·고립청년 ‘치유공간’ 만든 권용석 변호사 별세

한국인은 ‘회통’ 능력자…4차혁명 날개 달고 한류로 피었다 5.

한국인은 ‘회통’ 능력자…4차혁명 날개 달고 한류로 피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