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휴심정뉴스

몸과 마음 쉬고 재충전하는 ‘제주기찬몸 힐링캠프’

등록 :2021-11-16 15:44수정 :2021-11-16 18:21

제주시 조천읍 바누힐링센터. 사진 바누힐링센터 제공
제주시 조천읍 바누힐링센터. 사진 바누힐링센터 제공

제주도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곳 중 하나로 알려진 제주시 조천읍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바누힐링센터에서 몸과 마음을 쉬면서 재충전하는 힐링캠프가 12월과 내년 1월 2박3일씩 열린다.

제주기찬몸힐링캠프 원장은 평소 동양 전통 무예를 수십년간 수련하며, <한겨레>의 ‘기찬몸’누리집 운영자였던 이길우 전 <한겨레> 기자다. 이 원장은 전통무예인 기천문과 혈기도, 팔단금 등을 수십년간 수련해온 무도인으로, 혈기도 세계연맹 상임이사와 한국명상총협회 감사를 지냈으며, 서울 서초아버지센터 강사, 중국문화원 팔담금 지도강사, ‘깊은산속 옹달샘’팔단금 교실 강사 등으로 활약했다.

기천문과 혈기도는 고강도 수련으로 엄청난 파워를 가지는 전통 무예로 알려져있으며, 팔단금은 아주 간단한 동작만으로도 면역력을 개선시키는 효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원장은 <고수는 건강하다>와 <신과 영혼의 몸짓>의 저자이기도하다.

힐링캠프는 제주시 조천읍 신북로 142-5 바누펜션에서 1차 12월 10~12일, 2차 내년 1월 14~16일 각각 펼쳐진다.

힐링캠프는 캠프가 끝난 뒤 집에서도 평상시 해볼 수 있는 명상과 호흡, 신선술을 배운다. 또 경치 좋은 오름을 함께 오르고, 건강식을 먹으며 지친 몸을 쉴 수 있도록 했다.

힐링캠프는 2차가 끝난 뒤에도 매달 두번째 금~일요일 진행된다. 정원은 10명이다.

바누힐링센터 내부. 사진 바누힐링센터 제공
바누힐링센터 내부. 사진 바누힐링센터 제공

바누힐링센터 숙소. 사진 바누힐링센터 제공
바누힐링센터 숙소. 사진 바누힐링센터 제공

캠프를 총괄하는 이 원장은 “한번 배우면 좁은 공간에서도 죽는 날까지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운동이 가장 좋은 운동이며, 면역력과 건강을 위해 최선이다”면서 “2박3일 동안 단순한 동작을 반복해 지속할 수 있다는 ‘단반지’(단순·반복·지속)로 평생 건강을 가꾸는 계기가 되는 캠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는 010-7671-4555.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휴심정 많이 보는 기사

예수와 부처는 영적인 눈을 뜨게하려 왔다 1.

예수와 부처는 영적인 눈을 뜨게하려 왔다

용수 스님이 운 뜻은 2.

용수 스님이 운 뜻은

자연의 선물 나누니 오병이어의 기쁨이 3.

자연의 선물 나누니 오병이어의 기쁨이

“지금 여기서 재밌고 행복해야 천국에도 갈 수 있어요” 4.

“지금 여기서 재밌고 행복해야 천국에도 갈 수 있어요”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 5.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