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태권도는 최고의 치료”…검은 띠에 새겨진 ‘금빛 희망’

등록 :2021-09-05 14:21수정 :2021-09-06 02:31

덴마크 리사 게싱이 3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여자 태권도 58㎏급(K44) 결승전에서 주먹을 쥐며 기뻐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덴마크 리사 게싱이 3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여자 태권도 58㎏급(K44) 결승전에서 주먹을 쥐며 기뻐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내게 태권도는 최고의 치료다. 어느 날 암에 걸렸고, 한손을 잃었다. 태권도를 통해 도전할 수 있었고, 태권도를 통해 더 강해질 수 있었다.”

덴마크 태권도 ‘전설’ 리사 게싱(43)은 태권도의 의미를 이렇게 설명했다. 게싱은 지난 3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여자 태권도 58㎏급(K44)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생애 첫 패럴림픽 메달이다.

게싱은 자타공인 여자 장애인 태권도 최강자다. 2001년, 2003년 세계대회에 출전한 비장애인 선수였던 그는 2004 아테네올림픽을 앞두고 은퇴했다. 3년 뒤인 2007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 닥쳤다. 골수암 판정을 받은 것이다. 2012년엔 종양이 자란 왼쪽 손목을 잘라냈다.

힘든 시간을 보내던 그는 태권도를 벗 삼아 다시 일어섰다. 2015년 1월 태권도가 도쿄패럴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뒤 게싱은 패럴림픽 메달을 따기 위해 6년 반의 시간을 훈련에 매진했다. 결국 그는 첫 패럴림픽에서 베스 문로(영국)를 32-14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대회 4회 우승(2013∼2015, 2016년), 유럽대회 3회 우승(2016, 2018∼2019년)에 빛나는 게싱. 산전수전을 다 겪은 그에게도 패럴림픽 첫 금메달의 순간은 특별했다. 그는 “세상을 다 얻은 느낌이다. 뭐라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지금 금메달을 걸고 여기 서 있다. 정말 믿을 수 없는 순간”이라고 전했다.

게싱은 가족과 감독 등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게싱의 남편 크리스티안은 덴마크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이다. 두 딸은 핸드볼 선수로 활약 중이다. 게싱은 “여기 오기까지 가족들의 엄청난 희생이 있었고, 팀과 감독님 모두 함께 열심히 노력했다. 이 금메달은 그 희생과 노력의 보상이다. 우리 가족들이 정말 자랑스러워할 것 같다”며 활짝 웃었다.

리사 게싱의 도복 검은 띠에 ‘리사 그옛싱, 관장님 몸메 크눗첸, 태권도 라이프 아카데미’라는 한글이 적혀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리사 게싱의 도복 검은 띠에 ‘리사 그옛싱, 관장님 몸메 크눗첸, 태권도 라이프 아카데미’라는 한글이 적혀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금메달을 딴 게싱의 도복 검은 띠엔 노란색 실로 ‘리사 그옛싱, 관장님 몸메 크눗첸, 태권도 라이프 아카데미’라는 글씨가 적혀있다. 그는 “내가 졸업한 도장의 관장님이 만들어주신 띠다. 태권도라이프아카데미는 우리 태권도 재단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한글이 적힌 그의 검은 띠에선 금빛 희망이 빛나고 있었다.

이준희 기자, 패럴림픽공동취재단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프로야구 롯데 민병헌 전격 은퇴…치료에 전념 1.

프로야구 롯데 민병헌 전격 은퇴…치료에 전념

한국양궁,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 석권…안산·김우진 2관왕 2.

한국양궁,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 석권…안산·김우진 2관왕

권순우, 남자프로테니스 아스타나오픈 결승 진출 3.

권순우, 남자프로테니스 아스타나오픈 결승 진출

‘섬에 강한’ 유해란, 프로 셀러브리티서 시즌 첫승 4.

‘섬에 강한’ 유해란, 프로 셀러브리티서 시즌 첫승

‘징계 해제’ 안우진, 개인 최다 탈삼진 10K 복귀식 5.

‘징계 해제’ 안우진, 개인 최다 탈삼진 10K 복귀식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