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침착한 안산 ‘슛오프 10점’ 결승행…양궁 첫 3관왕 눈앞

등록 :2021-07-30 16:05수정 :2021-07-30 16:33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에서 인도 디피카 쿠마리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에서 인도 디피카 쿠마리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안산(20)이 피 말리는 접전 끝에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 문턱에 올라섰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미국 매켄지 브라운을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6-5(28:29/30:28/30:28/27:30/28:28/<10:9>)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안산은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이미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안산은 한 경기만 더 이기면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오른다. 이번 대회부터는 혼성 단체전이 추가돼, 개인당 최대 3개까지 금메달 확보가 가능하다.

이날 안산은 첫 세트를 상대에게 내주며 좋지 않은 출발을 했지만, 2세트와 3세트에 곧바로 6번 연속 10점을 쏘며 특유의 침착함을 뽐냈다. 하지만 상대도 4세트에 잇달아 10점을 3번 명중하며 만만치 않은 실력을 뽐냈다. 5세트까지 승부를 내지 못한 두 선수는 슛오프에 돌입했고 안산이 10점, 매켄지 브라운이 9점을 쏘며 안산의 승리가 확정됐다.

안산은 오후 4시30분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루칠라 보아리(이탈리아)의 맞대결 승자와 금메달을 놓고 맞붙는다.

도쿄/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배구계 학폭 의혹’ 이재영-이다영, 결국 그리스 가나 1.

‘배구계 학폭 의혹’ 이재영-이다영, 결국 그리스 가나

가을야구 티켓 잡아라…‘중위권 전쟁’ 단풍보다 붉다 2.

가을야구 티켓 잡아라…‘중위권 전쟁’ 단풍보다 붉다

안산, 세계선수권서 혼성 대회 제패 도전 3.

안산, 세계선수권서 혼성 대회 제패 도전

서채현, 파리 향한 금빛 등반 시작…세계선수권 첫 금메달 4.

서채현, 파리 향한 금빛 등반 시작…세계선수권 첫 금메달

[스포츠왓수다]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5.

[스포츠왓수다]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