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동반 4강 진출…최소 동메달 확보

등록 :2021-07-29 20:16수정 :2021-07-30 02:41

이소희-신승찬, 김소영-공희용 짝 준결승행
4강에서 맞붙지 않아 메달 확정
김소영(29)과 공희용(25)이 29일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에서 일본을 상대로 승리한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소영(29)과 공희용(25)이 29일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에서 일본을 상대로 승리한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배드민턴 여자 복식 대표팀이 메달을 확보했다.

여자 복식 김소영(29)과 공희용(25) 짝은 29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8강전에서 일본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 짝을 만나 2-1(21:14/14:21/28:26)로 승리했다.

김소영과 공희용은 1세트에서 21-14로 순조롭게 승리의 물꼬를 텄지만, 곧바로 14-21로 2세트를 내줬다. 승패를 결정짓는 3세트에서는 극적인 승부가 펼쳐졌다. 김소영과 공희용은 매치포인트에서 단 한 점 모자란 순간(20-19)까지 일본에 1점 차로 뒤졌지만, 끈질기게 쫓아갔고 20-20으로 듀스까지 만들어냈다. 이어 두 팀 모두 26-26까지 매치포인트를 이어가며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지만, 경기 막판 공희용의 강력한 스매시(테니스·탁구 등에서 네트 너머로 공을 내려치는 행위)가 두 차례 연달아 꽂히면서 경기는 28-26으로 마무리됐다. 두 선수는 4강 진출이 확정되자, 승리의 포효를 외친 뒤 코트에 누웠다.

뒤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세계 4위 이소희(27)-신승찬(27) 짝이 셀레나 픽-셰릴 세이넨 짝(네덜란드)을 2-0(21:8/21:17)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준결승전에서 한국 선수들끼리 붙지 않기 때문에 한국은 동메달 이상을 확보하게 됐다.

한편, 남자 단식에서는 허광희(26)가 ‘세계 1위’이자 유력 금메달 후보였던 모모타 겐토(26·일본)를 제압하고 8강행 티켓을 얻었다. 허광희는 전날(28일) 열린 남자 단식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모모타를 계속 몰아붙이면서 2-0, 깜짝 승리(21:15/21:19)를 거뒀다. 8강에 직행해 31일 4강행을 다툰다.

장필수 기자 feel@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종아리 부상’ 손흥민 빠진 토트넘의 불안한 행보…첼시전은? 1.

‘종아리 부상’ 손흥민 빠진 토트넘의 불안한 행보…첼시전은?

‘주장’ 김연경 포함…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대표팀 12명 확정 2.

‘주장’ 김연경 포함…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대표팀 12명 확정

‘7년 만의 8강’ 포항 김기동 감독, “두 팀 모두 좋은 경기” 3.

‘7년 만의 8강’ 포항 김기동 감독, “두 팀 모두 좋은 경기”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4.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이정국의 사람 ‘인’사이드] 키움 허민 의장을 바라보는 야구계의 분노 5.

[이정국의 사람 ‘인’사이드] 키움 허민 의장을 바라보는 야구계의 분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