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희망 본 여자농구…세계 3위 스페인에 4점 차 석패

등록 :2021-07-26 17:45수정 :2021-07-26 19:05

한국 강이슬이 26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조별리그 A조 1차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수비를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 강이슬이 26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조별리그 A조 1차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수비를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 여자농구가 강호 스페인과 맞대결에서 패했다. 하지만 승리보다 귀한 희망을 남겼다.

한국은 26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조별리그 A조 1차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69-73으로 졌다.

이날 경기는 스페인의 일방적인 승리가 예상됐다. 한국의 국제농구연맹(FIBA) 세계 랭킹은 19위로 스페인(3위)에 비해 16단계 낮다. 상대 전적은 6전 전패. 가장 최근에는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때 46-83으로 37점 차 대패를 당했다. 객관적인 전력으로는, 무엇 하나 유리한 점이 없었다.

그러나 선수들은 포기를 몰랐다. 이날 한국은 강이슬이 26점, 박지수가 17점 10리바운드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활약을 펼쳤다. 3쿼터까지 상대를 강하게 몰아붙이며 스페인을 궁지에 몰아 넣었다. 비록 4쿼터 들어 경기력이 급격히 떨어지며 패하긴 했지만, 투혼이 빛난 경기였다.

이번 올림픽에서 여자농구는 12개 나라가 출전해 3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다. 각 조 상위 2개 나라는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8강의 남은 두 자리는 조 3위 국가 중 조별리그 성적이 좋은 2개 나라에 돌아간다. 한국은 A조에 스페인, 캐나다(4위), 세르비아(8위) 등 강팀과 속해있다.

한국은 29일 캐나다와 2차전을 치른다.

도쿄/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기아 타이거즈 최형우, 취약 계층 위해 1억원 기부 1.

기아 타이거즈 최형우, 취약 계층 위해 1억원 기부

영화 ‘국가대표’ 실제 주인공들 “23년째 국가대표” 2.

영화 ‘국가대표’ 실제 주인공들 “23년째 국가대표”

이재성의 리그 4호골, 홀스타인 킬 3위 도약 3.

이재성의 리그 4호골, 홀스타인 킬 3위 도약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4.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금메달 제조기’에서 ‘빙상계 적폐’로…전명규의 운명은? 5.

‘금메달 제조기’에서 ‘빙상계 적폐’로…전명규의 운명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