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미국 농구 드림팀, 프랑스에 덜미…17년 만에 패배

등록 :2021-07-26 08:48수정 :2021-07-26 10:24


올림픽 25연승도 마감
케빈 듀란트(7번) 등 미국농구 대표팀이 25일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농구 조별리그 A조 1차전 프랑스와 경기에서 패한 뒤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케빈 듀란트(7번) 등 미국농구 대표팀이 25일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농구 조별리그 A조 1차전 프랑스와 경기에서 패한 뒤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평균 연봉 284억원의 ‘드림팀’이 졌다. 올림픽 25연승도 끝났다.

미국프로농구(NBA) 스타들로 꾸려진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25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농구 조별리그 A조 1차전 프랑스와 경기에서 76-83으로 졌다.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올림픽 무대에서 진 것은 2004 아테네올림픽 준결승 아르헨티나전 이후 17년 만이다. 미국은 2008 베이징 대회 때부터 2016 리우 대회 때까지 25연승을 내달리며 올림픽 3연패를 했었다.

미국은 개막 이전에 치른 평가전에서 두 차례 패배를 기록하면서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었다. 이날 즈루 홀리데이는 18득점, 케빈 듀란트는 10득점에 그쳤다. 프랑스에서는 에반 푸르니에가 28득점으로 활약했다. 푸르니에는 경기 뒤 “엄청난 승리다. 고향 사람들에게 우리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좋은 코치, 괜찮은 사고방식, 적절한 훈련만 있다면 누구와도 경쟁할 수 있다. 우리는 작은 나라지만 우리가 믿는 만큼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에는 엔비에이 최고 스타 르브론 제임스, 스테픈 커리 등이 빠졌으나 대표팀 12명 선수 평균연봉이 2469만2178달러(284억4538만원)에 이를 정도로 쟁쟁한 스타들로 꾸려졌다. 듀란트의 경우 연봉이 4010만달러(461억원·이상 ESPN 기준)에 이른다. 그레그 포포비치 미국 대표팀 감독은 “수비에서 실책이 많았고 공격할 때 움직이지 않고 무모하게 슛을 난발했다”고 촌평했다.

미국은 28일 이란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징계 해제’ 안우진, 개인 최다 탈삼진 10K 복귀식 1.

‘징계 해제’ 안우진, 개인 최다 탈삼진 10K 복귀식

‘배구계 학폭 의혹’ 이재영-이다영, 결국 그리스 가나 2.

‘배구계 학폭 의혹’ 이재영-이다영, 결국 그리스 가나

손흥민-황희찬, 카라바오컵 32강서 맞대결 3.

손흥민-황희찬, 카라바오컵 32강서 맞대결

[김창금의 무회전 킥] ‘인사문제’ 대립 KPGA 두 달 파업 해법은 없나? 4.

[김창금의 무회전 킥] ‘인사문제’ 대립 KPGA 두 달 파업 해법은 없나?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5.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