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수영 경영 황선우가 2일(한국시각) 모나코 몬테카를로 앨버트 2세 워터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자유형 2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수영연맹 제공
수영 경영 황선우가 2일(한국시각) 모나코 몬테카를로 앨버트 2세 워터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자유형 2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수영연맹 제공

수영 경영 황선우(21·강원도청)가 2024 마레 노스트럼 시리즈 3차 대회에서 금메달 2개를 따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황선우는 2일(한국시각) 모나코 몬테카를로 앨버트 2세 워터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6초23에 터치패드를 찍고 우승했다. 황선우는 전날(1일) 자유형 100m(47초91)에 이어 주종목인 자유형 200m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다만 기록은 본인이 보유한 한국 기록(1분44초40)은 물론이고, 마레 노스트럼 바르셀로나 대회에서 2위를 할 때(1분45초68)보다 느렸다.

광고

이호준(23·제주시청)은 황선우에 이어 1분46초63으로 2위를 했다. 이호준은 이번 대회 자유형 400m(3분48초43)와 200m에서 은메달 두 개를 땄다.

황선우는 2024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떠난 유럽 전지훈련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2개를 수확했다. 바르셀로나 대회에서는 다비드 포포비치에 밀려 자유형 200m와 100m(48초51)에서 모두 2위를 했다. 포포비치가 불참한 모나코 대회에선 두 종목 모두 우승했다.

광고
광고

기록 단축을 위해 휴식과 훈련을 적절히 섞는 ‘조정기’를 거치지 않은 상태로 거둔 성과여서, 파리올림픽 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를 키운다.

황선우는 “좋은 기록은 아니지만 수영장 수질이 탁해 시야 확보가 안 되는 악조건에도 최선을 다했다. 호준이 형과 나란히 시상대에 올라 기쁘다”며 “이 정도면 올림픽을 앞두고 모의고사를 잘 치른 것 같다”고 말했다.

광고

이주호(29·서귀포시청)는 남자 배영 200m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주호는 이날 결승에서 1분56초40을 기록해 1분57초62의 아포스톨로스 크리스투(그리스)를 꺾고 우승했다. 전날 100m에서는 크리스투가 53초34로 1위, 이주호가 54초01로 2위를 했다. 이주호는 바르셀로나 대회에서도 배영 200m 1위(1분56초73), 100m 2위(54초03)를 했다.

이주호는 지난 2월 열린 2024 세계수영선수권 배영 200m에서 한국 배영 종목 사상 처음으로 대회 결승에 올라 1분56초38로 5위를 했다. 파리올림픽 목표는 1분54초대 진입과 더 높은 순위에 오르는 것이다.

정인선 기자 re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