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고려대)이 23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하고 있다. 사이타마/EPA 연합뉴스
차준환(고려대)이 23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하고 있다. 사이타마/EPA 연합뉴스

쇼트 프로그램은 톱3에 들었다. 이제 프리스케이팅만 남았다. 한국 피겨 사상 최초의 세계선수권 남자 싱글 메달이 보인다. 다시 차준환(22·고려대)의 시간이다.

차준환은 23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99.64점(기술점수 55.04점+예술점수 44.60점)을 받아 3위에 올랐다. 99.64점은 지난 2022 베이징겨울올림픽에서 받은 99.51점을 뛰어넘는 쇼트 개인 최고 기록이다. 1위는 우노 쇼마(104.63점·일본), 2위는 일리야 말리닌(100.38점·미국).

차준환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메달에 도전하고 있다. 차준환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거둔 최고 성적은 10위(2021년)였다. 작년 대회 때는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앞두고 부츠에 이상이 생겨 기권했었다. 쇼트 프로그램만큼 연기한다면 톱5를 넘어 시상대 위에 서는 것도 꿈은 아니다.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은 2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