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한국전력 배구단 새 감독에 권영민 수석코치

등록 :2022-04-25 18:43수정 :2022-04-25 20:01

권영민 한국전력 신임 감독. 한국전력 제공
권영민 한국전력 신임 감독. 한국전력 제공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이 권영민(42) 수석코치를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한국전력 배구단은 25일 보도자료를 내 “선수 육성을 통한 명문 구단 도약이라는 목표에 따라 이를 위한 리더십과 성실성 등을 고려해 권 코치를 신임 사령탑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권 신임 감독은 현대캐피탈과 한국전력에서 세터로 뛴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다. V리그 남자부 사상 첫 1만3000세트 기록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동메달을 목에 거는 등 국가대표로도 활동했다. 권 감독은 2018년 한국전력에서 세터 코치로 지도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고, 2019년부터 수석코치를 지냈다.

권영민 감독은 구단을 통해 “지도자의 역량을 믿고 기회를 준 구단의 결정에 감사드린다”라며 “훈련을 통해 젊고 가능성 있는 선수들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신구 조화를 이뤄 팀이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전력은 앞서 15일 보도자료를 내 장병철 전 감독과 계약이 만료됐다고 밝혔다. 당시 한국전력은 “새 감독을 선임해 적극적인 선수 육성과 함께 역동적인 팀으로의 변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재계약 포기 이유를 설명했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라스트 댄스’ 메시, 1000번째 경기 자축골 넣고 8강행 1.

‘라스트 댄스’ 메시, 1000번째 경기 자축골 넣고 8강행

브라질 줄줄이 부상…2명 출전 불가, 네이마르는 한국전 가능할 듯 2.

브라질 줄줄이 부상…2명 출전 불가, 네이마르는 한국전 가능할 듯

한국 16강 진출에 외신들도 찬사…“드라마틱한 승리” “해피엔딩” 3.

한국 16강 진출에 외신들도 찬사…“드라마틱한 승리” “해피엔딩”

이게 대한민국이지~ 16강 ‘업셋 매직’ 하나만 기억하면 돼 4.

이게 대한민국이지~ 16강 ‘업셋 매직’ 하나만 기억하면 돼

16강 문을 연 황희찬이 상의를 벗자 드러난 ‘이것’ [아하 월드컵] 5.

16강 문을 연 황희찬이 상의를 벗자 드러난 ‘이것’ [아하 월드컵]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